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손흥민은 한국축구 최다골 가져야 하는 선수” 황새의 극찬…손흥민, 차붐까지 넘는다 [오!쎈 방콕]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박준형 기자]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박준형 기자]


[OSEN=방콕(태국), 서정환 기자] ‘월드클래스’ 손흥민(32, 토트넘)이 ‘차붐’ 차범근 전 대표팀 감독의 대기록까지 넘는다.

황선홍 임시 감독이 지휘하는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홈팀 태국을 상대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4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3차전서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지만 태국과 1-1로 비겼다. 2승 1무의 한국은 조 선두를 지키고 있지만 자존심 회복을 위해 반드시 원정 승리가 필요하다.

[사진] 방콕(태국), 서정환 기자

[사진] 방콕(태국), 서정환 기자




22일 밤늦게 방콕에 입성한 대표팀은 23일 오후 6시 30분(현지시간) 첫 훈련을 소화했다. 1차전에서 풀타임을 뛴 손흥민은 김민재 등과 회복조에 속해서 컨디션 회복에 집중했다. 오랜 비행과 시차적응 등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주장 손흥민의 표정은 매우 밝았다. 손흥민은 취재진을 향해서도 밝게 인사했다.

손흥민이 태국전에 잘해야 하는 이유가 더 있다. 지난 경기 득점에 성공한 손흥민은 A매치 45호골을 기록하며 전체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국가대표 최다골 2위 황선홍 감독의 50골에 불과 5골차이로 근접했다. 한국축구 A매치 최다골은 ‘차붐’ 차범근 전 감독의 55골이다.

[OSEN=김성락 기자]

[OSEN=김성락 기자]


손흥민의 득점페이스라면 한국축구 역대최다골 신기록 달성도 시간문제로 보인다. 태국전에서 손흥민이 시원한 골을 넣어주길 바라는 이가 또 있다. 바로 ‘황새’ 황선홍 감독이다.

황 감독은 “(손)흥민이가 내 기록을 빨리 깨야한다. 더 나아가서 한국최고의 기록까지 갖고 있어야 하는 선수다.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 앞으로 잘해줄 거라고 생각한다”면서 웃었다.

후배가 자신의 기록을 턱밑까지 추격한 것에 대해 흐뭇함을 감추지 못하는 황선홍 감독이었다. 손흥민이 다득점에 성공한다면 그만큼 황선홍 감독이 첫 승을 거둘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 

[OSEN=인천공항, 최규한 기자]

[OSEN=인천공항, 최규한 기자]


손흥민은 이미 차범근 감독의 유럽리그 최다골 기록까지 경신했다. 차범근 전 감독을 향해 “감독님 저 감독님 골 기록 깰 겁니다”라고 했던 손흥민의 발언이 현실이 될 날이 정말 멀지 않았다. / jasonseo34@osen.co.kr


서정환(jasonseo3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