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넉살, 김지원 친언니에 "나의 팬, 결혼하면 축가 불러줄 것"('놀토')[어저께TV]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오세진 기자] ‘놀라운 토요일' 배우 김지원이 자신의 친언니를 비롯해 자신 또한 넉살의 팬이라고 밝혔다.

23일 방영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서는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김희원)의 퀸즈 3세 남매, 곽동연과 김지원이 등장했다. 곽동연은 “오랜만에 돌아온, ‘눈물의 여왕’ 홍수철 역할의 곽동연이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놀토'에서 큰 활약을 하고 간 곽동연은 “지난번에 잘했지만, 기대는 낮추고 시작하겠다”라며 다른 이들의 기대를 일찌감치 물리쳤다. 그 이유로 곽동연은 “집에서 받쓰 연습을 해 봤는데 예전에는 20대 초반이었고, 지금은 20대 후반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붐은 “신동엽도 옆에 있는데, 지금 정력 떨어졌다고 말하는 거냐”라며 애꿎은 신동엽을 걸고 넘어졌다. 곽동연은 “지난번 김동현 옆자리여서 많이 의논하고 그랬다. 그런데 오늘 처음 오는 것처럼 그러더라”라고 말했고 김동현은 “오늘도 많이 물어볼 것. 잘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러나 곽동연은 생각보다 받쓰 게임에서 원샷을 기대했다. 1라운드 원샷의 주인공은 키였다. 곽동연의 적잖이 시무룩한 모습에 모두가 이유를 물었다. 곽동연은 “사실 원샷 살짝 기대했다”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예전에는 2위도 공개했다”라며 곽동연의 기를 살려주고자 했다.

일단 곽동연은 자신이 원샷을 따내어 '눈물의 여왕'을 정정당당히 홍보하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 곽동연은 “2위도 아니면 깔끔하게 포기하겠다”라며 자신만만해 했으나 2위는 피오였다. 넉살 등은 “이게 뭐야, 우리끼리 기분 내고 있잖아”라며 민망한 내색을 보였다.

3위까지 발표하게 됐다. 김동현은 곽동연에게 “분명히 3위일 것”라며 곽동연을 격려했고, 붐은 “진, 선, 미 중 미다”라면서 원샷 공개를 결정했다. 처음 카메라는 김동현을 가리켰다가 곧 곽동연을 비추었다. 곽동연은 "정말 낙담했다"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한편 김지원은 자신의 친언니가 넉살의 팬이라고 밝혔다. 자신의 집안에서 언니를 비롯해 가장 톱스타는 넉살이라는 것.

김지원은 빈말이 전혀 아니었다는 걸 보였다. 그는 쉬는 시간에 쭈뼛거리며 넉살에게 다가가 사인을 요청했다. 넉살은 얼떨떨해 하면서 사인에 응했고, 김지원은 “저희 언니 이름이 혜원이에요”라며 이름을 말했다.

넉살은 김지원의 친언니에게 영상편지를 썼다. 넉살의 “안녕하세요, 혜원 씨, 잘 지내셨죠? 결혼 안 하셨다면 결혼 추천드리겠다”라는 편지에 신동엽은 “결혼하시면 축가로 ‘작두’ 한 번 불러드려라”라고 말했고 넉살은 흔쾌히 오케이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후 넉살은 간식게임에서 승리의 세레모니를 팬을 위해 어떤 포즈를 취했다. 넉살은 "이게 맞아?"라며 어처구니가 없어 했고, 그를 본 김지원은 "이번 편 소장해야겠다"라면서 오히려 진짜 숨겨졌던 팬심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캡처


오세진(osen_jin0310@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