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브라이언, 300평 새 집 인테리어 초읽기··집들이 누구 갈까 ('전참시') [Oh!쎈 포인트]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OSEN=최지연 기자] 가수 브라이언이 '전참시' 패널들의 집들이 강요에 말을 잃었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김윤집, 전재욱, 이경순, 정동식 / 작가 여현전 / 이하 ‘전참시’)에는 브라이언이 출연한 가운데 지난 방송에 이어 300평 초호화 뉴하우스의 인테리어 현장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브라이언은 새 집의 본격적인 내부 인테리어 초읽기에 돌입했다. 그는 "지금 딱 좋아요 컬러 톤은. TV는 벽 안 쪽에 매립으로. 그리고 홈 바 뒤쪽 서랍장은 오픈식 행잉 선반 될까요?"라며 디테일하게 인테리어 아이디어를 전했다.  브라이언은 "저는 원래 건축 공부를 하고 싶었다. 어릴 때부터 부모님께 집을 사드리고 싶어서 집을 그렸었다"라며 건축에 대한 오래된 관심을 알렸다.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자재를 고르기 위해 쇼룸으로 이동한 브라이언. 그가 마음에 들어한 통창은 4,700만원이었다. 이를 들은 패널들은 "창문 하나에?", "창문 대출 받아야겠다"며 호들갑을 떨었고, 양세형은 "고등학교 때 살았던 집, 2개 살 수 있는 값이다"라며 놀랐다.

브라이언의 집 인테리어를 함께 보던 패널들은 완공되는 10월에 집들이를 하자며 "저렇게 완성되는지 궁금하다", "머드 축제 하자", "홍어도 먹자", "토마토 축제는 어떠냐"고 약을 올렸다. 패널들이 알아서 약속을 잡자 아무 말 않던 브라이언은 "아직 오케이 안했다"며 윽박질러 웃음을 안겼다. 

한편 브라이언은 '청소아저씨'로 인기를 얻었다며 “가수 때보다 더 바빠졌다. 엘리베이터만 타도 ‘청소 아저씨다’라고 말한다"라며 "(청소 쪽 광고가) 이번 달만 5개고, 현재까지 총 10개 가까이 찍었다"라고 설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최지연(walktalkuniqu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