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수현, ♥김지원 쫓아 독일까지 갔다 '오열 키스'('눈물의 여왕')[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오세진 기자] ‘눈물의 여왕’ 김수현이 김지원에 대한 사랑을 깨달았다.

23일 방영한 tvN 새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문화창고, 쇼러너스)에서는 치료를 위해 독일로 떠나는 홍해인(김지원 분)과 그조차 몰랐던 백현우(김수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용달리에서 묘한 분위기에 휩싸였던 홍해인과 백현우. 그러나 그들 부부는 입도 맞출 수 없었다. 특히 백현우는 그랬다. 아이를 잃은 후 홍해인은 아이 방을 치웠다. 백현우가 격앙된 반응을 보이자 홍해인은 “놔둘 필요가 있어? 눈에 보이면 짜증이나 나지”라며 차갑게 반응했다. 



그날 이후 각방을 쓴 부부. 그러나 홍해인은 남모르는 곳에서 혼자 울음을 꺽꺽 삼키며 “울지 마. 그럴 자격 없어”라며 스스로 단죄했다. 홍해인은 용달리에서도 도망친 백현우를 보면서 "우리는 원래 각방이었지"라며 단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홍해인이 치료를 위해 홀로  독일로 떠났으나 백현우는 전혀 홀가분하지 않았다. 그는 “그 후의 것은 생각해 본 적이 없는데, 남편이랑 같이 여행을 가고 싶다. 신혼 여행 이후 여행을 간 적이 없다. 그때처럼 이야기도 하고, 산책도 하고 그러고 싶다. 매일매일 그런다면 아주 좋겠죠”라며 인터뷰한 홍해인의 인터뷰를 발견했다.

백현우는 그대로 독일로 날아갔다. 치료 방법이 독일에서도 없다는 걸 안 홍해인은 멀거니 앉아서 아픈 발을 쉬다가 저를 보고 온 백현우를 믿을 수 없다는 듯 바라봤다. 백현우는 “그러면, 그렇게 결혼했으면 이럴 때 널 옆에 날 둬야지”라고 말했고, 홍해인은 “누가 있지 말래? 난 네가 내 옆에 있길 바랐다고. 혼자 있기 싫었다고. 언제나 그랬다고”라고 말했다.

이들은 마음을 털어놓았다. 미안해, 그리고 집에 가자. 서로를 울며 껴안은 이들 부부는 진정으로 키스했다. 3년 만의 일이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tvN ‘눈물의 여왕’


오세진(osen_jin0310@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