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고영표의 체인지업 뺏어서 이도류 하고파”…NC 손아섭의 숨은 욕심?

2024 KBO 미디어 데이, 질문 답하는 NC 손아섭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4 KBO 미디어데이&팬페스트에 참가한 NC 손아섭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3.22   ond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KBO 미디어데이가 열린 22일 서울시 중구 롯데호텔. 프로야구 개막을 하루 앞둔 이날 미디어데이에선 10개 구단 사령탑과 대표 선수가 참석해 올 시즌 각오를 밝혔다. 지난해 통합우승을 차지한 LG 트윈스를 비롯해 류현진이 돌아온 한화 이글스까지 정상을 목표로 달려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날 먼저 자리한 감독들은 23일 개막전 선발투수부터 발표했다. 서울 잠실구장에서 맞서는 한화와 LG는 류현진과 디트릭 엔스가 출격한다. 이어 수원에선 삼성 라이온즈 코너 시볼드와 KT 위즈 윌리엄 쿠에바스가 만난다.


인천에선 롯데 자이언츠 애런 윌커슨과 SSG 랜더스 김광현이, 창원에선 두산 베어스 라울 알칸타라와 NC 다이노스 카일 하트가 맞대결을 벌인다.




마지막으로 광주에선 키움 히어로즈 아리엘 후라도와 KIA 타이거즈 윌 크로우가 맞닥뜨린다.


미디어데이에선 팬들이 미리 던진 질문도 이어졌다. 선수들에겐 “다른 선수에게 뺏어오고 싶은 능력”이 있냐고 물었는데 NC 손아섭은 “KT 고영표의 (주무기인) 체인지업을 뺏어오고 싶다”고 답했다. 이유를 묻자 “한국 최초의 이도류가 되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행사가 끝난 뒤 만난 “손아섭은 ”고영표의 체인지업은 KBO리그 최고 아닌가. 최대한 던지지 못하게 해야 나한테 좋다“면서 ”나는 중학교 때까지 투수도 했다. 나름 파이어볼러로서 직구와 커브만 가지고 타자를 상대했다. 그런데 고등학교 진학 후 감독님께서 타자에만 집중하라고 하셔서 공을 놓았다“고 후일담을 말했다.


개막 앞두고 각오 다지는 프로야구 선수들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4 KBO 미디어데이&팬페스트에 참가한 각 구단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화 채은성, 노시환, 롯데 전준우, 김원중, 두산 양석환, 곽빈, SSG 최정, 서진용, LG 오지환, 임찬규, kt 박경수, 고영표, NC 손아섭, 김주원, KIA 윤영철, 이의리, 삼성 구자욱, 원태인, 키움 김혜성, 송성문. 2024.3.22   ond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한편 이날 선수들은 우승 공약도 내비쳤다. LG 오지환은 ”500명을 초청해서 선수들과 함께 파티를 즐기겠다“고 공언했다.


이를 들은 KT 박경수도 ”팬 1000분을 모셔서 일일호프를 하겠다. 허구연 총재님 성대모사도 하겠다“고 했다.


류현진이 돌아온 한화도 빠질 수 없었다. 한화 채은성은 ”우리는 일단 4위를 목표로 하겠다. 대신 가을야구를 가지 못하면 태안 앞바다에서 입수를 하겠다“고 배수의 진을 쳤다.


팬들이 겨우내 기다려온 프로야구 개막전은 23일 오후 2시 전국 5개 구장에서 막을 올린다.

10개 구단은 미디어데이 직후 28인의 1군 엔트리를 발표했다. 올해 데뷔하는 신인은 모두 13명이다.

특히 키움은 이례적으로 많은 6명의 루키들을 포함해 눈길을 끌었다.



고봉준(ko.b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