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나래, “늙었다” 母의 지적에 당황..”살 빼니까 더 늙어보여” (’나혼산’)[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나 혼자 산다’ 박나래가 목포 본가를 첫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에서는 본가에서 오랜만에 엄마의 따스한 보살핌을 받는 박나래의 모습이 공개됐다.

최근 세 번째 목 수술로 병원에 입원했던 바. 이날 박나래는 엄마가 있는 목포 본가를 찾았다. 인터뷰에서 박나래는 “제가 3일 정도 쉬는 날이 생겼는데 엄마가 그때 목 수술한 게 마음이 쓰였나 보더라. 엄마가 맛있는 것도 해준다고 하니까 쉬러 왔다”라고 설명했다.

박나래 엄마는 아침부터 박나래를 위해 꽃게무침을 완성했다. 하지만 박나래는 보디 프로필을 찍기 위해 다이어트를 하고 있는 상황. 그는 “엄마 나 아침에 오트밀 밖에 안 먹어”라고 말했지만 소용없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아침 상을 차리던 가운데 박나래 엄마는 “얼굴이 나이 먹었다는 생각이 든다. 너 나이가 40인데 항상 청춘인 줄 아냐”라고 지적했다. 당황한 박나래는 “나 그래도 어디 나가면 동안 소리 듣는데”라고 받아쳤고, 엄마는 “어제 무심코 늙었단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했다.

급히 앰플 처방에 나선 박나래는 거울 보더니 “아니 살 빼니까 더 늙어보이는것 같아”라고 토로했다. 공감한 전현무는 “뚱들은 살 빼니까 늙어보인다”라고 거들었다. 이때 박나래는 “현무 오빠도 더 늙어 보인다”라며 갑자기 전현무에 팩폭을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스튜디오에서 전현무가 발끈하자 박나래는 “딥페이크다”라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박나래 엄마는 전현무를 향해 “거기는 살 빼니까 더 젊게 보이더라”라고 외모를 칭찬했다.

/mint1023/@osen.co.kr

[사진]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