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고거전' 서재우 "전우성 감독=잔잔한 바다, 김한솔 감독=뜨거운 태양..불화설 NO" [인터뷰②]

[OSEN=지형준 기자] KBS2 ‘고려거란전쟁’ 배우 서재우. 2024.03.20 / jpnews.osen.co.kr

[OSEN=지형준 기자] KBS2 ‘고려거란전쟁’ 배우 서재우. 2024.03.20 / jpnews.osen.co.kr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서재우가 전우성 감독, 김한솔 감독에 대해 이야기했다.

서재우는 지난 10일 종영한 공영방송 50주년 특별 기획 KBS2 대하드라마 ‘고려거란전쟁’(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 김한솔 서용수)에서 김종현으로 열연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고려 거란 전쟁'은 관용의 리더십으로 고려를 하나로 모아 거란과의 전쟁을 승리로 이끈 고려의 황제 현종(김동준)과 그의 정치 스승이자 고려군 총사령관이었던 강감찬(최수종)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최고 시청률 13.8%(32회,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종영했다.

극 중 서재우는 충주사록 김종현 역을 맡았다. 김종현은 강감찬이 알아본 인재이자 강감찬의 곁을 지켰던 강감찬의 사람으로 후에 전쟁에서 크게 활약을 하는 인물이다. 3차 전쟁을 앞두고 병마판관으로 중갑기병을 육성하고 이끌며 귀주대첩의 구원투수로 승리에 큰 힘을 보탰다.



KBS 제공

KBS 제공


뜨거운 감동과 여운을 남기며 종영한 ‘고려거란전쟁’. 하지만 ‘귀주대첩’이 우천취소되는 듯한 느낌으로 마무리되면서 찝찝함을 남겼다. 김한솔 감독이 스페셜 방송에서 상승과 하강 플롯이었다고 설명하며 이해도를 높였지만, 방송 당시에는 다소 아쉬운 만듦새로 인해 전우성 감독과 김한솔 감독 간의 불화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서재우는 “촬영장 분위기는 너무 좋았다. 오랜 촬영을 하다보면 사람이 피곤해지고 예민하게 될 수도 있는데 인상 쓰는 사람 하나 없이 즐겁게 다들 힘내면서 촬영에 임했다. 너무 분위기가 좋았던 만큼 종영이 아쉬울 정도였다. 촬영장 분위기가 안 좋았다면 종영 후 ‘드디어 끝났네’라고 할 수 있지만 아쉬움이 큰 걸 보면 그만큼 현장 분위기가 좋았다는 점을 뜻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서재우는 “전우성 감독님, 김한솔 감독님 모두 엄청 꼼꼼하시다”라며 “전우성 감독님은 학자 같이 정말 차분하시다. 흥분을 한다거나, 기분의 높고 낮음이 없이 늘 차분하게 말씀을 해주시는 스타일이다. 김한솔 감독님은 파이팅이 넘치시고, ‘우리 한 번 해봅시다’라는 느낌으로 독려를 해주시는 스타일이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서재우는 “전우성 감독님은 잔잔한 바다 같다면, 김한솔 감독님은 뜨거운 태양 같다”며 “불화설을 저도 기사로 보게 됐는데, 왜 이런 이야기가 나왔을까 의아했다. 현장에서는 그런 일이 아예 없었다. 그래서 살짝 의아했던 기억이 있다”고 덧붙였다.

[OSEN=지형준 기자] KBS2 ‘고려거란전쟁’ 배우 서재우. 2024.03.20 / jpnews.osen.co.kr

[OSEN=지형준 기자] KBS2 ‘고려거란전쟁’ 배우 서재우. 2024.03.20 / jpnews.osen.co.kr


서재우는 “시청자 분들의 기대가 컸던 만큼 아쉬움도 있었을 거라고 생각한다. 사람마다 보는 눈이 다르고 기준이 다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쉬움이 컸던 건 그만큼 사랑을 받고 기대를 받았다는 반증이지 않을까 싶다”고 이야기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