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막 오른 봄 배구…김연경 이번엔 우승 트로피 품을까

프로배구 포스트시즌이 21일 막을 올린다. 여자부에선 흥국생명을 이끄는 ‘배구 여제’ 김연경(가운데)이 다시금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출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뉴시스]
‘배구 여제’ 김연경(36·흥국생명)은 15년 만에 V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릴 수 있을까.

프로배구 포스트시즌이 21일 OK금융그룹과 현대캐피탈의 남자부 준플레이오프(PO)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여자부는 준PO 없이 22일 정규리그 2위 흥국생명과 3위 정관장이 플레이오프(3전 2승제)를 벌인다.

김연경이 이끄는 흥국생명은 지난해 다 잡은 고기를 놓치는 아픔을 겪었다. 정규시즌 1위로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에 직행했지만, 도로공사에 2연승 이후 3연패를 당해 우승을 내줬다. V리그 챔프전 사상 최초의 ‘리버스 스윕’이었다. 은퇴를 고민했던 김연경은 올 시즌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과 함께 다시 한번 정상에 도전하기로 했다.

그러나 올 시즌도 순탄하지는 않았다. 외국인 선수 옐레나가 부진했고, 태도 문제까지 불거지면서 결국 교체됐다. 새로운 외국인 선수 윌로우 존슨이 합류했지만, 막판에 페퍼저축은행에 발목을 잡히면서 승점 1점 차이로 현대건설에 정규시즌 1위를 내줬다.



하지만 김연경의 기량은 여전하다. 공격 성공률 2위(44.98%), 득점 6위(775점), 서브득점 6위(세트당 0.207개), 리시브 효율 5위(42.46%), 디그 7위(세트당 3.829개)에 오르는 등 공수에서 고른 활약을 펼쳤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정규시즌 MVP 수상 가능성도 크다. 지젤 실바(GS칼텍스), 양효진, 모마 바소코(이상 현대건설) 등이 경쟁자지만, 팀에 끼치는 영향력과 경기력에서 김연경이 모두 압도적이다.

흥국생명은 챔프전 진출을 노리지만, 3위 정관장의 기세가 무섭다. 한때 5위까지 처졌던 정관장은 시즌 막판 7연승을 달리며 7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 출신 메가왓티 퍼티위(등록명 메가)와 아웃사이드 히터 지오바나 밀라나(지아)의 쌍포가 위력적이고, 세터 염혜선의 토스도 안정적이다.

정관장을 물리친다고 해도 흥국생명은 현대건설과 힘겨운 챔피언결정전을 치러야 한다. 현대건설은 양효진과 이다현, 두 미들 블로커의 높이가 뛰어나다. 세터 김다인은 V리그에서 가장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봄 배구를 맞는 김연경의 각오는 남다르다. 김연경은 “체력적으로 힘든 건 감내해야 한다. 책임감을 갖고 올 시즌을 잘 마무리하겠다. 많아야 8경기다. 후회 없이 경기하겠다”고 말했다. 아본단자 감독도 “김연경에게 별다른 이야기를 안 했다. 정말 잘해줬고, 당연히 포스트시즌에도 잘해줄 것으로 믿는다”며 신뢰를 보냈다.



김효경(kaypubb@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