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前 美합참의장, 아프간 혼란 바이든 정부 직격…"철수결정 늦어"

밀리 전 합참의장·메켄지 전 중부사령관 미 하원 청문회 증언

前 美합참의장, 아프간 혼란 바이든 정부 직격…"철수결정 늦어"
밀리 전 합참의장·메켄지 전 중부사령관 미 하원 청문회 증언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마크 밀리 전 미군 합참의장이 19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철군 과정에서 발생한 혼란과 관련해 바이든 행정부를 직격했다.
밀리 전 의장은 이날 공화당이 주도하는 하원 외교위 청문회에서 "(민간인 대피) 결정이 너무 늦게 내려졌다"고 비판했다.
밀리 전 의장은 "2021년 8월 14일 국무부의 비전투 인력에 대한 철수 명령이 내려졌다"며 "미군은 전 세계 어느 군대보다 빠르게 경보를 발령하고 소집하고 신속 배치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근본적인 실수는 국무부의 타이밍"이라며 "그것은 너무 느리고 너무 늦었다"고 비난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임명돼 바이든 행정부까지 임기를 이어간 밀리 전 의장은 2021년 아프간 철수작전 당시 합참의장으로 재직 중이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2021년 아프간 철군을 결정, 20년간 이어진 미군의 최장기 전쟁을 종식했다.
그러나 제대로 준비가 되지 못해 철군 과정에 막대한 혼란을 노출한 데다가 카불 공항 테러로 미국인 사상자까지 발생하며 바이든 정부 집권 초 씻을 수 없는 정치적 상처를 남겼다.
당시 중동지역을 책임졌던 케니스 매켄지 전 중부사령관은 "2021년 8월 중순 발생한 일들은 우리가 극한 상황에 처하고 탈레반이 나라를 장악할 때까지 몇달 동안 민간인 소개를 미룬 데 따른 결과"라고 지적했다.
매켄지 전 사령관은 탈레반이 빠르게 아프간을 장악하면서 국무부가 한 달 전에 대피를 실시할 수 있을지 의심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이들 두 핵심 책임자들은 그간 아프간 철군 과정과 관련해 후회스러운 부분이 많다는 입장을 피력해 왔지만, 이번 발언은 그 중에서도 가장 직접적으로 정부를 겨냥한 것이라고 CNN은 지적했다.
AP 통신은 "두 퇴역 장군의 드문 증언으로 아프간 전쟁 막바지 바이든 행정부 내부의 대립이 공개적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밀리 전 의장은 또 군의 입장은 철군과 동시에 미국 대사관 인력들도 함께 철수하자는 것이었다고도 공개했다.
밀리 전 의장은 "외교 인력들을 현지에 두기로 했을 때 우리는 분명하게 비전투 요원들의 철수를 주장했다"고 말했다.
매켄지 전 사령관 역시 카불이 탈레반의 손에 들어가기 수주 전부터 군은 국무부에 철수를 압박했다면서 대사관의 비협조적인 태도를 거론했다.
매켄지 전 사령관은 "미국 대사관은 아프간에 거주 중인 미국 시민과 가족들의 명단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우리는 그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몇달간 애를 썼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아프간에 2천500명 규모의 소규모 미군을 주둔시킬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밀리 전 의장은 "추가 감축이 가능한 상황까지 2천500~4천500명 규모의 미군을 주둔할 것을 제안했다"고 했고, 매켄지 전 사령관도 "2천500명 밑으로 미군 숫자가 내려가면 아프간 정부 몰락을 보게 될 것이라고 봤다"고 말했다.
공화당이 장악한 하원은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상처내기 위한 일련의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하원 외교위원장인 공화당 마이클 매컬 의원은 아프간 철군 과정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실책을 지속적으로 지적해 왔다.
kyungh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경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