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멜로니 伊총리, 딥페이크 음란물에 10만유로 손해배상 소송

멜로니 伊총리, 딥페이크 음란물에 10만유로 손해배상 소송

(로마=연합뉴스) 신창용 특파원 = 이탈리아 역사상 첫 여성 총리인 조르자 멜로니(47)가 딥페이크 음란 동영상에 대해 민사소송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딥페이크는 인공지능 기술인 딥러닝을 활용해 누군가의 얼굴을 그대로 덧입히는 기술이다.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은 19일(현지시간) 사르데냐섬 사사리 법원이 원고인 멜로니 총리에게 7월 2일 재판 출석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멜로니 총리는 자기 얼굴을 합성해 딥페이크 음란 동영상을 제작·유포한 두 사람에 대해 10만유로(약 1억4천500만원)의 손해배상을 요구하고 있다.
사르데냐섬에 거주하는 두 사람은 각각 73세, 40세로 부자지간으로 알려졌다.
멜로니 총리는 "이런 유형의 피해를 본 모든 여성에게 두려워하지 말라고 당당히 맞서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소송에 나섰다"고 변호인 측은 밝혔다.


이 변호인은 멜로니 총리가 승소 금액 전부를 폭력 피해 여성을 위한 내무부 기금에 기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동영상은 미국 포르노 사이트에 게시돼 몇 달 동안 온라인에 머물렀으며 전 세계 사용자들이 수백만 번 조회했다.
changy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신창용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