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메이저리거들 상대로 담대하게 던지더라”…싱싱한 강속구 뽐낸 김택연

김택연이 18일 열린 LA 다저스와의 평가전에서 6회 등판해 삼진 2개를 잡아낸 뒤 웃으면서 벤치로 돌아오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 정상급 타자들을 상대로 담대하게 던지더라. 무엇보다 주눅 들지 않는 표정이 기특했다.”


굴지의 메이저리거들을 맞아 거침없는 돌직구를 뿌린 김택연(19·두산 베어스)의 투구를 지켜본 인천고 계기범 감독의 평가다. 지난 3년간 김택연을 지도한 계 감독은 19일 통화에서 “(김)택연이는 중학교 때부터 공을 때릴 줄 아는 투수였다. 어제 경기를 보니 구위 자체는 여전히 뛰어났다”면서 “메이저리그 타자들 앞에서 긴장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오히려 이전보다 더 자신감을 갖고 던지더라. 연속 삼진을 잡는 장면을 보면서 내가 다 뿌듯했다”고 웃었다.

아직 KBO리그 정식 데뷔도 하지 않은 19살 신인이 야구계 깜짝 스타로 떠올랐다. 주인공은 두산의 오른손 투수 김택연. 이제 막 고등학교를 졸업한 루키 김택연은 지난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LA 다저스와의 평가전에서 6회말 구원투수로 나와 아웃카운트 2개를 침착하게 잡아냈다. 최고시속 151㎞의 묵직한 직구를 앞세워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와 제임스 아웃먼을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류중일 감독이 지휘한 팀 코리아의 일원으로 출전한 김택연은 2-4로 뒤진 6회 오원석을 대신해 마운드를 넘겨받았다. 이어 침착하게 연습구를 던진 뒤 선두타자 에르난데스를 상대했다. 앞서 나온 곽빈과 이의리, 오원석 등 KBO리그 경험이 많은 선수들도 긴장감을 숨기지 못했던 초구. 김택연은 149㎞짜리 직구로 에르난데스의 헛스윙을 끌어냈다. 계속된 1볼-2스트라이크에선 이날 가장 빠른 151㎞ 강속구로 헛스윙 삼진을 유도했다. 다음 타자 아웃먼에겐 볼 3개를 연달아 던졌지만, 빠른 볼 2개를 꽂아 풀카운트를 만든 뒤 149㎞ 높은 직구로 아웃먼의 배트를 헛돌게 했다.



김택연. 사진 두산 베어스
김택연이 연속 삼진으로 처리한 에르난데스와 아웃먼은 지난해 각각 26홈런과 23홈런을 때려낸 거포 외야수들이다. 이들이 연거푸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자 다저스 담당 기자들이 몰려 앉은 취재석이 잠시 술렁이기도 했다. 다저스를 이끄는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이날 경기 후 김택연을 두고 “멋진 투구였다. 특히 팔을 잘 쓴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칭찬했다. 류중일 감독은 “메이저리거를 상대로 기특하게 자기 볼을 던졌다. 앞으로 KBO리그의 어떤 선수로 성장할지 궁금하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택연은 지난해부터 서서히 이름이 알려지기 시작한 영건이다. 150㎞대 초중반의 빠른 공을 비롯해 커브와 슬라이더, 스플리터 등 다양한 변화구를 수준급으로 던지면서 KBO리그 스카우트들의 환심을 샀다. 특히 지난해 8월 열린 제57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경북고와의 4강전에서 7과 3분의 1이닝 동안 105구를 던지면서 4피안타 9탈삼진 1실점으로 역투해 인천고를 결승전으로 올려놓기도 했다.

2024년도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1순위를 놓고 다퉜던 김택연(왼쪽)과 황준서. 고봉준 기자
김택연은 지난해 9월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2순위로 지명돼 두산 유니폼을 입었다. 특급 신인의 재능을 눈여겨 본 이승엽 감독은 김택연을 1군 스프링캠프로 불러들였다. 한 달 넘게 구위를 체크하며 가능성을 평가했고, 시범경기에선 마무리 보직을 맡기며 실전 테스트를 거쳤다. 일단 올 시즌 클로저는 경험이 많은 정철원이 맡기로 했지만, 김택연도 핵심 필승조로 두산의 불펜을 지킬 전망이다.

메이저리거들을 상대로 특별한 비공식 데뷔전을 치른 김택연은 “대표팀으로서 처음 치르는 경기였다. 피해가기보다는 후회 없이 내 공을 던지려고 했다”고 씩씩하게 말했다. 이어 “사실 던지기 전에는 긴장을 많이 했다. 그러나 어차피 다저스에서도 나를 잘 알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마운드에선 ‘칠 테면 쳐봐라’라는 마음으로 던졌다”고 말했다. 개막 엔트리 합류가 사실상 확정된 김택연은 입단 동기인 한화 이글스 황준서, 롯데 자이언츠 전미르, KT 위즈 원상현 등과 신인왕 경쟁을 펼친다.



고봉준(ko.b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