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런던 외곽 건물에 뱅크시 '나뭇잎 벽화' 등장

런던 외곽 건물에 뱅크시 '나뭇잎 벽화' 등장

(런던=연합뉴스) 김지연 특파원 = 영국 런던 북부 한 건물의 커다란 나무 뒤편에 '얼굴 없는 화가'로 불리는 거리의 예술가 뱅크시의 벽화가 등장했다.
뱅크시는 18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곳에 벽화를 그리기 직전의 사진을 올려 자기 작품임을 확인했다.
전날 광역 런던 지역의 핀스버리 공원 인근 한 건물의 외벽에는 거친 느낌으로 녹색 페인트로 그린 벽화가 모습을 드러내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벽화 앞에는 앙상한 잘린 가지만 남은 큰 나무가 서 있어 마치 녹색 페인트가 이 나무의 잎을 표현한 것처럼 보인다. 벽 하단에는 고압 세척기를 든 작은 여성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주민들은 자연을 파괴해선 안 된다는 환경보호 메시지를 담은 그림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동네 주민인 리디아 구에라는 기자들에게 "수양버들이 연상되는 그림"이라며 "앞에 있는 죽은 나무로 분투하고 있는 자연에 대한 메시지를 담은 것 같다"고 말했다.



벽화가 등장한 지난 17일이 아일랜드 축일인 성 패트릭의 날인 만큼 성 패트릭의 상징인 녹색을 사용했다는 추측도 있다.
인간과 사회상에 대한 감성과 메시지를 담은 뱅크시의 작품들은 예술로 인정받았으며 전시나 경매에서 거액에 판매되기도 했다.
앞서 지난해 말 뱅크시가 런던 거리의 '정지'(STOP) 표지판 위에 군용 드론을 그려 넣은 작품은 뱅크시가 진품임을 확인한 직후 도난당하기도 했다.
본명이나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뱅크시는 영국은 물론이고 세계 곳곳에 메시지를 담은 벽화를 남겨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화가로, 소셜미디어에 사진을 올리는 방식으로 진품을 알리곤 한다.
cheror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지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