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신혜, 출산 후 복귀작 ‘닥터슬럼프’ 종영 소감 “하루하루 행복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닥터슬럼프' 박신혜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종영 소감이 공개됐다.

18일,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17일 종영한 JTBC 토일드라마 '닥터슬럼프'(연출 오현종, 극본 백선우)에서 '남하늘'역을 맡은 박신혜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박신혜는 "마지막 촬영 직후인 지금, 굉장히 다양하고 복잡한 감정들이 밀려온다"라며 운을 뗀 뒤 "여름에는 더위와 날씨와 싸우기도 하고, 다양한 환경 속에서 봄부터 가을의 끝자락까지 이 작품을 촬영했는데, 하루하루가 정말 즐거웠다. 현장의 모든 스태프분들이 너무 좋아서 '닥터슬럼프' 현장이 더 특별하게 느껴지는 것 같다"라고 작품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큰 행복과 행운은 멀리 있지 않은 것 같다. 나의 주변 사람들로부터, 친구, 혹은 가족으로부터 얻어지는 것 같다"라며 "하늘이가 위로와 위안을 얻은 것처럼, 많은 분들이 힘을 얻고, 잘 이겨낼 수 있으시기를 바란다"라고 시청자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신혜는 "하늘이로 살아가는 하루하루가 정말 행복했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애정 어린 인사를 전하며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박신혜는 '닥터슬럼프'에서 번아웃 증후군에 걸린 '남하늘'역을 맡아 활약을 펼쳤다. 캐릭터가 지닌 아픔을 치유하는 과정을 섬세하면서도 깊은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현실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가하면 박형식과 척척 맞는 호흡으로 유쾌한 설렘을 선사한 것. '로코퀸'으로서의 진가를 한껏 발휘한 박신혜는 이뿐만 아니라 매 회차 드라마를 관통하는 명대사를 차분하면서도 울림 있는 목소리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며 '내레이션 장인'에 등극되기도.

한편, 박신혜는 SBS 새 드라마 '지옥에서 온 판사'에 출연을 확정 짓고, 2024년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지옥에서 온 판사'는 강빛나가 지옥보다 더 지옥 같은 현실에서 누구보다 인간적인 형사 한다온을 만나 죄인들을 처단하며 진정한 판사로 거듭나는 선악공존 로맨스 판타지로, 이 가운데 박신혜는 초엘리트 판사 '강빛나'역을 맡았다. /kangsj@osen.co.kr

[사진] 솔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