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지승현, 인생 배역 양규에 기도까지..“촬영날, 지혜 달라고” 비하인드 공개 (‘고려거란’)[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고려거란전쟁’ 지승현이 양규 전사신에 대한 비하인드를 밝혔다. 

17일 방송된 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거란전쟁’의 스페셜 토크쇼 ‘고려거란 토크 대첩’에서는 김동준, 지승현, 이지훈, 김혁, 김준배, 하승리, 이시아가 출연해 드라마 뒷 이야기를 공개했따.

이날 진행은 극 중 원정황후 역을 맡았던 이시아와 이재성 아나운서가 함께 했다. 먼저 이재성 아나운서는 드라마 방영 후 주변 반응에 대해 물었다.

김동준은 “제가 그려갈 황제의 모습을 궁금해하더라. 현종이란 인물을 잘 표현하고 소개할 수 있을까 생각을 했는데 주변에서 응원을 많이 주셨다. 그래 한 번 살면서 한 번 왕을 해봐야 하지 않겠나. 에너지를 많이 주셨다. 그래서 자신감도 붙고 많이 도와줬다”라고 밝혔다. 반면 소배압의 김준배는 “저는 시골 논산에 살고 있어서 인기는 잘 모르지만 이장님이 ‘잘 보고 있다’고 해주시는 게 전부”라고 전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무엇보다 야율융서의 김혁은 ‘고려거란전쟁’ 캐스팅 제안에 깜짝 놀랐다며 “8년 만에 드라마를 다시 하게 됐다. 저는 사극이 너무 재밌고 잘 맞았는데 매니저 친구가 ‘KBS에서 대규모 작품을 하는데 프로필이 들어갔다’고 해서 기대를 1도 안 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8년이라는 시간이면 제 연기 시계는 멈춰있던 거다”라며 “카페에서 커피뽑고 일하고 있는데 3일 만에 전화가 왔다. 감독님이더라. ‘잘 부탁드린다’고 하는데 전화를 잡고 말을 못했다. 일을 하고 있는데 1, 2분 정도 감정이 멈췄다. 안 믿겼다. 8년이라는 공백을 가지고 다시 연기를 하기에는 부담스러웠는데 저 믿고 찾아주셔서 저도 노력했고, 준배 형과 케미 맞아 정말 열심히 했다”라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양규 역의 지승현은 “양규 장군 홍보대사로 인터뷰도 하고, 최근에는 KBS 대기획 다큐멘터리 ‘빙하’ 작품에 내레이션을 맡게 됐다”고 근황을 전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또 지승현은 양규와 김숙흥이 화살을 고슴도치처럼 온몸에 맞고 전사하는 장면이 명장면을 언급했다. 그는 “전투신 3일 동안 영하 10도 기온 아래에서 촬영했는데 드라마 콘티에 ‘뒤지게 맞는다’고 실제로 써있었다. 딱 와닿지 않나. 실제로 3일간 맞았다. CG도 있지만 철갑이 떨어지게 세팅 해놨는데도 아팠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실제로 3일동안 촬영했는데 3일 째에 죽는데 그날이 제 생일이었다. 마지막에 눈이 오는 설정을 했는데 이틀간 눈이 안 왔다. 3일 째 눈이 딱 와서 너무 신기했다”라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에 이시아는 “그래서 감한솔 감독님이 양규 장군이 실제로 오셨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재성 아나운서는 “실제로 양규 장군님께 기도를 드린다고 들었다”고 물었다.  지승현은 “아무래도 전투신 촬영은 실제로 다치신 분들도 많다. 매니저랑 같이 지방 촬영하면 절에 찾아가서 기도를 올렸는데 ‘양규 장군님 저에게 지혜를 주세요’ 제가 잘 표현할 수 있도록 해주세요’ 이런 식으로 기도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mint1023/@osen.co.kr

[사진] ‘고려거란전쟁 토크 대첩’ 방송화면 캡처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