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역시 MVP 3명은 힘드네’ 오타니 헛스윙 삼진 잡은 후라도, 프리먼은 넘지 못했다…선제 솔로홈런 폭발 [서울시리즈]

[OSEN=고척, 이대선 기자]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 2024’ LA 다저스의 공식 훈련이 진행됐다.LA 다저스 프레디 프리먼이 캐치볼 중 미소를 짓고 있다. 2024.03.16 /sunday@osen.co.kr

[OSEN=고척, 이대선 기자]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 2024’ LA 다저스의 공식 훈련이 진행됐다.LA 다저스 프레디 프리먼이 캐치볼 중 미소를 짓고 있다. 2024.03.16 /sunday@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LA 다저스 프레디 프리먼이 선제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MVP의 위엄을 과시했다. 

프리먼은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MLB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 스페셜 게임’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3번 1루수로 선발출전했다. 

키움은 외국인투수 아리엘 후라도가 선발투수로 나섰다. 후라도는 선두타자 무키 베츠를 2루수 땅볼로 잡아냈고 오타니 쇼헤이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기세를 올렸다. 하지만 마지막 고비인 프리먼을 넘지 못했다. 후라도는 프리먼을 상대로 2볼 1스트라이크 불리한 볼카운트에 몰렸고 프리먼은 4구째 시속 92마일(148km) 직구를 받아쳐 우측담장을 넘어가는 선제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OSEN=고척, 이대선 기자]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 2024’ LA 다저스의 공식 훈련이 진행됐다.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가 워밍업을 하며 동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4.03.16 /sunday@osen.co.kr

[OSEN=고척, 이대선 기자]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 2024’ LA 다저스의 공식 훈련이 진행됐다.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가 워밍업을 하며 동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4.03.16 /sunday@osen.co.kr




다저스는 베츠-오타니-프리먼으로 이어지는 막강한 MVP 트리오를 자랑한다. 오타니가 MVP 2회, 베츠와 프리먼은 각각 1회 수상을 한 특급 스타들이다. 

올 시즌 가장 큰 주목을 받고 있는 오타니는 일본프로야구에서 성공적으로 투타겸업을 해내며 최고의 스타로 프로 커리어를 시작했다. 2018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오타니는  데뷔 첫 해부터 아메리칸리그 신인상을 수상하며 큰 관심을 모은 오타니는 2021년 타자 155경기 타율 2할5푼7리(537타수 138안타) 46홈런 100타점 OPS .965, 투수로 23경기(130⅓이닝) 9승 2패 평균자책점 3.18을 기록하며 만장일치로 아메리칸리그 MVP까지 들어올렸다. 

[OSEN=고척, 이대선 기자]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 2024’ LA 다저스의 공식 훈련이 진행됐다.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가 워밍업을 하며 미소 짓고 있다. 2024.03.16 /sunday@osen.co.kr

[OSEN=고척, 이대선 기자]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 2024’ LA 다저스의 공식 훈련이 진행됐다.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가 워밍업을 하며 미소 짓고 있다. 2024.03.16 /sunday@osen.co.kr


2022년에도 오타니는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아메리칸리그 홈런 신기록(62홈런)을 달성한 애런 저지(양키스)에 밀려 MVP 투표 2위에 머물렀다. 그렇지만 지난해 135경기 타율 3할4리(497타수 151안타) 44홈런 95타점 OPS 1.066, 투수로 23경기(132이닝) 10승 5패 평균자책점 3.14를 기록하며 두 번째 만장일치 MVP를 수상하는데 성공했다. 메이저리그 역사상 만장일치 MVP를 두 번이나 받은 것은 오타니가 최초다. 시즌 종료 후에는 다저스와 10년 7억 달러 계약을 맺으며 프로스포츠 역대 최대 계약 기록을 갈아치웠다. 

MVP를 비롯해 올스타 7회, 실버슬러거 6회, 골드글러브 6회 등 화려한 수상 경력을 자랑하는 베츠는 지난해 152경기 타율 3할7리(584타수 179안타) 39홈런 107타점 OPS .987로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프리먼 역시 MVP를 포함해 올스타 7회, 실버슬러거 3회, 골드글러브 1회 등 수상 경력이 대단하며 작년 161경기 타율 3할3푼1리(637타수 211안타) 29홈런 102타점 OPS .976으로 활약했다. 프리먼은 한국에서의 첫 경기에서 곧바로 홈런을 쏘아올리며 자신의 파워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fpdlsl72556@osen.co.kr


길준영(sunday@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