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쓰저씨' 김석훈, 믿고 보는 유재석 친구 '놀뭐' 순간 최고 시청률 6.3%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연휘선 기자] 믿고 보는 ‘쓰레기 아저씨’ 김석훈이 ‘놀면 뭐하니?’와 또 한번 환상의 케미를 뽐내며, 2049시청률과 수도권 가구 시청률 모두 토요일 예능 1위를 견인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는 ‘석훈 씨 네 고향’ 편으로 꾸며졌다. 유재석, 하하, 주우재, 박진주, 이이경, 이미주는 김석훈과 함께 추억 여행을 하고, 필요 없는 옷들을 기증하고 나눔 하며 뜻깊은 하루를 보냈다. 환경을 생각하는 ‘쓰저씨’ 김석훈의 아이디어에 더해, 중고 의류 수거 전문가로 깜짝 등장한 ‘짜스형’ 임우일의 활약까지 재미를 안기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의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5.5%로 상승하며, 동시간대는 물론 토요일 예능 1위를 기록했다. 채널 경쟁력과 화제성을 가늠하는 핵심지표인 2049 시청률은 3.0%로, 역시 동시간대는 물론 토요일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이이경에 의해 옷이 벗겨진 김석훈이 주우재 추천 맨투맨을 입고 이너피스를 찾는 장면으로,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으로 순간 최고 시청률이 6.3%까지 치솟았다. 

어김없이 마른 세수를 하며 등장한 ‘쓰레기 아저씨’ 김석훈. 그는 이번에는 멤버들에게 어릴 적 추억이 있는 고향 후암동을 구경시켜주겠다고 나섰다. 이와 함께 김석훈의 초등학교 생활기록부도 최초 공개됐다. 산수에서만 ‘양’을 받고 모두 ‘수’를 기록한 그의 성적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선생님이 써준 특기사항 ‘용모단정하고 주변을 잘 정리정돈함’을 발견했다. 하하는 “이때부터 정리를 많이 했네”라며, 주우재는 “저 때는 잘생겼다는 얘기를 용모단정이라고 많이 썼다”라며, 떡잎부터 남달랐던 모태미남 ‘쓰저씨’의 과거에 신기해했다. 



본격적으로 후암동 구경을 시작한 멤버들은 김석훈이 알려주는 동네 지식에 감탄을 쏟아냈다. 김석훈은 일제강점기 후암동이 일본인 거주 지역이 된 역사 상식과, 후암동에 남은 일본 적산 가옥 등에 대해 조곤조곤 강의를 펼쳤다. 유재석은 “거의 유홍준 교수님하고 걷는 것 같아”라며 학구열을 보였고, 신난 김석훈은 “이 골목이 내가 자란 골목이야” “여기가 내가 살았던 집이야”라고 추억을 소환했다. 동네 가장 부잣집 앞에서 발길을 멈춘 김석훈은 그곳에 여전히 살고 있는 옛 친구의 아버지와 우연히 만나 추억 여행의 묘미를 더했다. 

무엇보다 평소 “소비가 사람을 행복하게 하지 못한다”고 말해왔던 김석훈은 ‘쓰저씨’ 다운 특별한 아이디어를 꺼냈다. 김석훈은 “1편 경매장, 2편 남대문시장에서 뭘 자꾸 사기만 했잖아”라면서 “3편은 소비했으니 팔아보면 어떨까”라고 제안하며, ‘소비왕’ 이미지를 벗고 싶은 속내를 내비쳤다. 안 입는 옷을 가져와서 교환하고 기증을 하자는 것이다. 

그 중에서도 남다른 스케일의 ‘주우재 옷장’에 멤버들의 관심이 폭발했다. 주우재의 옷에 눈이 돌아간 유재석은 단골 고객이 됐다. 유재석은 “이거 예쁘네. 지호도 갖다 줄게”라며 아들 옷을 야무지게 챙기는가 하면, 박진주가 가져온 여성용 니트도 탐내며 숨막히는 피팅을 펼쳤다. 김석훈은 몰래 챙겨둔 옷들이 발각되자, “여기 와서 얻어 가네. 이럴 생각이 아니었는데” “바지도 하나 줘 봐”라며 물욕이 샘솟는 모습을 보였다. 그 와중에 이이경은 김석훈의 옷을 벗기는 돌아이 면모를 보였고, 김석훈은 갑자기 공개된 속옷에 당황하면서도 주우재 추천템을 냉큼 입어 폭소를 안겼다. 

이런 가운데 “옷 수거하러 왔습니다”라고 외치며 ‘중고 의류 전문가’가 등장했다. 바로 연예계 소문난 중고 의류 수집가 ‘짜스형’ 임우일이었다. 임우일은 “(김석훈) 형님이 저랑 약간 라이프 스타일이 일맥상통하더라”라고 말하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버릴 게 하나도 없는 노다지 같은 주우재 옷장에 흥분한 임우일은 “제가 이런 생활은 10년 넘게 했는데, 오늘이 최고 퀄리티다” “올 1년은 주우재 씨 패션으로 보내겠다”라며 두 손 가득히 득템하고 퇴장했다. 주우재는 “기분이 되게 좋다. 필요한 사람한테 가니까”라며 뿌듯해했다. 

이어 등장한 진짜 전문 업체에서 멤버들의 옷을 수거했고, 총 252,000원의 금액이 나왔다. 임우일도 하청업자인 후배 코미디언들에게 옷을 나눔 했다. 옷을 기증하고 나눔을 함으로써 소나무 190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가 발생해 의미를 더했다. 

다음 방송 예고편에는 모두를 춤추게 한 고수들의 등장과 멤버들의 심상치 않은 텐션이 담겨 궁금증을 높였다.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


연휘선(monami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