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인도해군, 소말리아 해적 피랍 선박 구출…韓기업 수출품도 실려

MV루엔호, 피랍 3개월여 만에 구출돼…선원 17명도 풀려나

인도해군, 소말리아 해적 피랍 선박 구출…韓기업 수출품도 실려
MV루엔호, 피랍 3개월여 만에 구출돼…선원 17명도 풀려나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 = 인도 해군이 소말리아 해적으로부터 납치됐던 선박을 3개월여 만에 구출했다. 이 선박에는 한국 기업의 수출품도 선적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 해군은 이날 오후 소셜미디어(SNS) 엑스(X·옛 트위터)에 "인도 해군이 MV루엔호를 납치하려는 소말리아 해적의 계획을 저지했다"며 "지난 40시간 동안 합동 작전을 통해 해적 35명을 포위했으며 17명의 승무원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인도 해군은 이번 작전이 인도 해안에서 약 2천600㎞ 떨어진 지역에서 실시됐으며 헬기와 항공기, 여러 척의 해군 함정이 투입됐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작전으로 풀려난 선원 중 부상자는 없다고 밝혔다.
이번에 구출된 MV루엔호는 4만t급 벌크선으로 불가리아 국적 선주의 선박이다. 납치 전 한국을 들렀던 이 배에는 HMM의 의뢰로 동유럽으로 향하는 한국 철강업체의 철광석 등이 실려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MV루엔호는 지난해 12월 예멘과 소말리아 근처 아라비아해에서 소말리아 해적에 의해 피랍됐다. 당시 이 배에는 불가리아 국적 선원 8명과 미얀마 국적 선원 9명, 앙골라 국적 선원 1명 등 총 18명이 탑승해 있었다.


소말리아 해적은 MV루엔호를 나포한 뒤 다친 불가리아 선원 1명만 석방하고 나머지 17명의 선원은 소말리아의 반자치주 푼틀란드로 끌고 갔다. 또 선박은 소말리아 보사소 앞바다에 정박해 놨다.
유럽연합해군(EUNAVFOR)은 소말리아 해적이 이 선박을 다른 화물선 납치를 위한 전진기지로 활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동안 활동이 뜸하던 소말리아 해적은 인근 홍해에서 민간 선박을 겨냥한 친이란 예멘 반군 후티의 공격이 잇따르자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
EUNAVFOR의 해양보안센터 자료에 따르면 작년 11월 이후 아덴만과 소말리아 해역에서 20건 이상의 선박 납치 또는 납치 미수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월에는 소말리아 동쪽 해상에서 라이베리아 선적 벌크선에 대한 납치를 시도하다 인도 해군에 저지됐으며 지난 12일에는 방글라데시 벌크선을 나포하기도 했다.
이에 인도 해군은 작년 12월 소말리아 해역에서 순찰 활동을 하는 전함 수를 크게 늘렸다.
laecor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박의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