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눈물의 여왕' 얼굴만 봐도 재미있는 이 부부, 뭐가 문제였을까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최이정 기자] 인생의 폭풍우를 맞닥뜨린 김수현, 김지원 부부의 이야기가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문화창고, 쇼러너스)이 결혼 3년 차 부부 백현우(김수현 분), 홍해인(김지원 분)의 말 못 할 속사정을 공개하며 인물의 감정에 깊게 몰입하게 만들고 있다. 이에 워너비 부부에게 대체 어떤 일이 있었는지 1, 2회 속 핵심 사건들을 다시금 짚어봤다.

#. 백현우-홍해인, 내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야~ 재벌 부부의 은밀한 속사정 대방출

시골 용두리 출신 신입사원 백현우와 대한민국 최고 재벌 퀸즈의 딸 홍해인의 만남은 그 자체만으로도 세간을 떠들썩하게 달궜다. 모두의 축복 속에 결혼식을 올리며 서로의 옆에서 영원히 행복하리라 믿었던 과거와 달리 3년 뒤 부부의 현실은 냉혹하기만 했다.



백현우는 가혹한 처가살이와 이 모든 것을 보고서도 외면하는 아내 홍해인의 독단적인 행동에 질릴대로 질린 상태였다. 홍해인도 공적으로나 사적으로나 자신과 다른 길을 걷는 남편 백현우가 탐탁지 않기는 마찬가지였고 두 사람의 거리는 멀어져만 갔다.

부부관계가 꽁꽁 얼어붙은 와중에도 홍해인과의 이혼은 결코 쉽지 않은 상황. 퀸즈를 상대로 이혼한 배우자들은 사돈에 팔촌까지 박살 난 채 해외로 도피했고 이를 도운 변호사들은 현업에서 아웃당했기에 백현우는 생존과 이혼의 갈래에서 극심한 갈등을 겪어야만 했다.

설상가상 홍해인은 백현우가 이혼 서류를 채 꺼내기도 전, 예상치 못한 고백으로 그의 말문을 막아버렸다. 예상치 못한 변수에 여러모로 혼란스러워하던 백현우는 친구의 조언을 받아 남은 결혼생활 동안 최선을 다해 아내를 사랑하기로 결심했다. 과연 백현우, 홍해인에게 몰아친 이 위기가 부부관계 회복의 신호탄이 될 수 있을지 궁금해지고 있다.

# 내 아내의 옛 동창이 수상하다? 남편보다 더 신경 쓰이는 남사친의 등장

냉전 중이던 백현우, 홍해인 부부의 앞에 나타난 옛 동창 윤은성(박성훈 분)은 등장부터 심상치 않은 포스를 뿜어냈다. 남편인 백현우에게 다가가 “예전에 좋았던 사이”라는 말을 서슴없이 하며 그의 신경을 한껏 긁은 것. 마치 백현우의 속마음을 꿰뚫어 보기라도 한 듯 부부 관계에 대해 언급하는 윤은성의 말은 아슬아슬한 위기감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가족 수렵에서 백현우와 윤은성이 서로에게 총구를 겨눈 순간은 보는 이들의 숨을 멎게 만들었다. 찰나의 순간이지만 백현우를 향한 윤은성의 눈빛에서 살기가 느껴진 만큼 윤은성에 대한 의구심은 더욱 커져 갔다. 홍해인의 옛 동창 윤은성의 정체는 무엇일지, 또 그의 등장이 백현우, 홍해인 부부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호기심이 쏠리고 있다.

이처럼 ‘눈물의 여왕’은 3년 차 부부 백현우, 홍해인의 롤러코스터같은 결혼생활부터 미스터리한 남사친의 존재까지 휘몰아치는 전개로 첫 주부터 시청자들을 푹 빠져들게 하고 있다. 특히 사냥터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으로 긴장감도 최고조로 치솟았던 바, 오늘(16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될 ‘눈물의 여왕’ 3회 전개가 궁금해진다.

/nyc@osen.co.kr

[사진] tvN


최이정(ny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