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열애 O, 환승 X" 한소희, 데뷔 후 첫♥ 어렵고 힘들다 [Oh!쎈 레터]

[OSEN=민경훈 기자] 5일 오후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에서 패션 브랜드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포토 행사가 열렸다.배우 한소희가 입장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09.05 / rumi@osen.co.kr

[OSEN=민경훈 기자] 5일 오후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에서 패션 브랜드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포토 행사가 열렸다.배우 한소희가 입장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09.05 / rumi@osen.co.kr


[OSEN=장우영 기자] 배우 한소희가 데뷔 후 첫 열애를 인정했다. 상대는 류준열. 환승연애가 아니냐는 루머가 있었지만 직접 해명하고 열애를 인정, 남자친구의 전 연인을 저격하는 듯한 글에 대해서도 사과하며 응원을 당부했다.

16일 한소희는 데뷔 후 첫 열애를 인정했다. 그는 “(류준열과) 좋은 감정을 가지고 관계를 이어 나가는 사이는 맞다”고 밝혔다.

한소희는 지난 15일 류준열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하와이에서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목격되면서 열애설로 커졌고, 두 사람의 소속사가 인정도 부인도 하지 않은 가운데 류준열의 전 여자친구 혜리가 “재밌네”라는 글을 남기며 환승 의혹이 일었다. 여기에 한소희가 “제 인생에 환승은 없다. 저도 재미있네요”라는 글을 적어 여러 이슈를 만들었다.

열애를 인정한 한소희는 “환승이라는 단어는 배제해 주셨으면 한다. 사진전을 통해 만난 건 사실이지만 포토그래퍼인 친구를 통해 전시관람을 목적으로 갔고, 같이 작품을 하게 될 수도 있다는 소식을 들어 인사차 들렸다”며 “서로 마음을 주고 받았던 당시는 2024년의 시작이었고, 그분과 이별은 2023년 초에 마무리가 되고 결별기사는 11월에 나왔다고 들은 바 있다. 이 사실을 토대로 저는 제 마음을 확인하고 관계를 지속했다”고 설명했다.



한소희는 류준열의 전 여자친구 혜리에게 결례를 범했다고 사과하겠다고 밝혔다. 한소희는 “제 SNS는 찌질하고 구차했다. 그저 가만히 있으면 될 걸 환승을 했다는 각종 루머와 이야기들이 보기 싫어도 들리고 보이기 때문에 잠시 이성을 잃고 결례를 범했다. 이 점은 그 분에게도 사과 드릴 것이며, 보이는 데에 있어서 현명히 대처하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이성보다 감정이 앞서 나온 행동이라 이유를 막론하고 무조건 제 잘못임을 인정하는 바다”고 말했다.

한소희는 “좋은 모습만 보여드려야 한다는 생각이 어쩌면 저를 더 망치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요즘이다. 과정보다 결과에 치우친 삶을 살다보니 그 찰나의 과정을 놓치고 가지는 않았는지 되돌아보게 됐다. 자만하고 거만해 보이는 제 태도가 저는 그렇지 않다고 한들 여러분에게 그런 모습이 보인다면 저는 이미 그런 나쁜 마음을 어느 정도는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인정하고 다시 본래의 위치로 돌아가 진정 하고 싶었던 게 무엇인지 제가 좋아했던 것, 행복했던 것들이 무엇인지 찾을 때가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2년 만에 휴식을 가졌더니 망나니가 된 건지 앞서 말했듯 옆에서 많은 질책 부탁드린다. 잘못했을 때는 매를 맞아야 하는 법. 보다 나은 제가 될거라 믿어 의심치 않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죄송하고 미안하지만 그래서 더 잘하고 싶고 욕심만 많은 저는 이제 저를 다스리는 법을 배워 한층 더 성숙해진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

솔직하고 당당한 매력으로 사랑을 받고 인기를 모았던 한소희다운 정면돌파다. 논란에 숨지 않았던 게 한소희고, 열애설에 숨지 않았다. 비록 과정을 잘못 됐을지언정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항간에 떠도는 루머를 바로 잡으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한 한소희. 데뷔 후 첫 열애라는 큰 산을 넘는 과정이 험난하고 어려웠을지언정 그 과정에서 삶을 배우고 사람으로서 성장한 한소희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rumi@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