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03kg’ 이장우, 턱선 생겼다 “기안84 따라 러닝 시작, 성인병 완치” (‘나혼산’)[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나 혼자 산다’ 이장우가 감량 비법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에서는 몸을 만드는 이장우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이장우는 초록색 패딩 시절과 180도 다른 핏으로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초록 패딩 입은 시절 이장우에 키는 “저 날은 뭘까”라고 의문을 품었고, 이장우는 “103kg다. 배가 이만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빠지긴 빠졌네”라면서도 “얼굴에 웃음기가 없다”고 안타까워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장우는 석촌호수에 도착하자마자 뛰기 시작했다. 그는 “마라톤 애기가 나온 순간부터 바프 이야기 나온 순간부터 좀 뛰어야겠다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처음에는 아예 그냥 100m도 못 뛰었다. 시속 4km로 뛰었는데, 지금은 두 바퀴를 6분 30초로 뛴다. 기안84가 뛰는 걸 보고 했는데 뛰는게 너무 좋더라. 각종 성인병이 다 나았다”라고 설명했다.

실제 이장우는 불면증, 식곤증, 쥐난 게 싹 다 나았다고. 이에 기안84는 “악의 구렁텅이에서 빠져나오는 구나”라며 자랑스러워했고, 이장우는 “샤워하고 거울 보면 예전에는 거울 부숴버리고 싶었는데 팔 어깨가 넓어지고 복근도 아주 살짝 보인다”라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mint1023/@osen.co.kr

[사진]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