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혜리 "재밌네"→한소희 "저도 재밌네요"..'환승연애설' 반박[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나연 기자] 하와이 목격담에서 불거진 류준열과 한소희의 열애설과 관련해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한 일본인은 자신의 소셜 계정에 하외이 여행 후기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우리가 있던 작은 풀사이드 배드의 옆옆에서 한국의 톱 여배우와 톱 배우가 놀고 있었다"며 '알고있지만,'과 '응답하라1988'을 태그했다. 해당 목격담이 확산되면서 목격담 속 주인공이 한소희와 류준열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이에 양측 소속사는 현재 두 사람이 하와이에 머물고 있는 것은 인정하면서도 열애설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류준열 소속사 씨제스 스튜디오는 "류준열이 현재 사진 작업을 위해 하와이에 머물고 있는 것은 맞다. 하지만 배우의 개인 여행이라는 점 존중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고, 한소희 소속사 9아토엔터테인먼트 역시 "한소희가 친한 동성 친구들과 하와이로 휴가를 간 건 맞다"면서도 "나머지 부분에 대해서는 배우 사생활이기 때문에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공식입장이 나간 후 한소희는 소셜 계정에 하와이 여행 인증샷을 업로드 했다. 사진에는 "친한 동성 친구들과 휴가를 한 것"이라는 입장을 증명하듯 친구들과의 우정 팔찌가 담겨 눈길을 끌었다.



이런 가운데 걸스데이 출신 혜리가 자신의 소셜 계정에 의미심장한 글을 올리면서 파장을 일으켰다. 혜리는 tvN '응답하라 1988'에서 상대 역을 맡은 류준열과 인연을 맺고, 2017년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이후 7년간의 열애를 이어간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 결별 소식을 전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런 혜리가 류준열과 한소희의 열애설이 제기된 직후 자신의 계정에 "재밌네"라는 글을 올린것. 뿐만 아니라 이전까지 류준열의 계정을 팔로우하고 있던 혜리가 게시글을 올린 시점에 류준열을 '언팔로우'한 사실이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다양한 추측을 쏟아냈다. 일각에서는 류준열의 '환승연애'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과도한 억측은 삼가야 한다는 반응도 뒤따랐다. 혜리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 관계자는 혜리의 게시글과 관련해 별도의 입장이 없다고 전했다.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한소희의 소셜 계정에도 의미심장한 글이 올라왔다. 그는 '지금 이 상황을 설명해봐...'라는 '짤'을 올리며 "저는 애인이 있는 사람을 좋아하지도 친구라는 이름 하에 여지를 주지도, 관심을 가지지도, 관계성을 부여하지도, 타인의 연애를 훼방하지도 않습니다. '환승연애' 프로그램은 좋아하지만 제 인생에는 없습니다. 저도 재밌네요"라고 글을 덧붙였다. 이는 일부 누리꾼들이 제기한 류준열과 한소희의 환승연애 루머를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소희와 류준열은 '현혹'에 캐스팅돼 호흡을 맞춘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현혹'은 매혹적인 뱀파이어 여인 송정화의 초상화 의뢰를 맡은 화가 윤이호, 시간이 지날수록 밝혀지는 여인의 정체와 미스터리한 사건들, 그리고 어느새 여인에게 현혹된 화가의 이야기를 그린다. 1935년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경성의 한 여인을 둘러싼 미스터리한 사건들을 다룬다. 한소희는 매혹적인 여인을, 여인에게 현혹된 화가는 배우 류준열이 맡을 예정이다.

혜리는 현재 영화 '열대야'에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에 한창이다. 혜리가 이날 올린 사진도 '열대야' 촬영차 방문한 태국에서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OSEN DB, 소셜미디어


김나연(delight_m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