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발 물러선 테슬라…독일공장 확장계획 축소

한발 물러선 테슬라…독일공장 확장계획 축소

(베를린=연합뉴스) 김계연 특파원 =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주민과 환경단체 반발에 부딪혀 독일공장 확장 계획을 축소했다.
독일 브란덴부르크주 그륀하이데의 아르네 크리스티아니 시장은 14일(현지시간) 시청 홈페이지에 바뀐 확장 계획을 공개하고 내달 4일까지 주민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당국과 테슬라는 당초 확장을 추진한 부지 170헥타르(170만㎡) 가운데 산림 47헥타르를 제외하기로 했다.
원래 계획은 추가 부지 가운데 100헥타르가 경관보호구역으로 묶여 있어 주민과 환경단체가 반대해왔다.
테슬라는 신설하려던 어린이집을 포기하고 화물창고도 애초 계획보다 작게 짓기로 했다.
안드레 티에리히 테슬라 공장장은 rbb방송에 "타협안으로 축소된 계획을 제시했다"며 "변경안으로도 회사의 인프라 계획을 실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륀하이데 주민들이 지난 1∼2월 공장 확장에 필요한 용도변경을 놓고 찬반투표를 한 결과 반대가 3천499표로 찬성 1천882표의 배에 육박했다.
크리스티아니 시장은 변경안에 대해 "가능한 많은 산림을 보전하는 게 목표"라며 "주민투표로 제시된 의견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2022년 가동을 시작한 테슬라 독일공장은 설립 단계부터 물 부족과 산림 파괴를 우려하는 주민과 환경단체의 반발을 샀다.
지난 5일에는 인근 송전탑 방화로 전기가 끊겨 일주일간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공장 확장에 반대하는 환경운동가 80여명은 지난달 28일부터 추가 부지에 포함된 숲속에 목조 컨테이너를 설치하고 무기한 농성 중이다.
dad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계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