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상] 48분 후 사라졌다!…화성 우주선 스타십 3차 발사 '절반의 성공'

[영상] 48분 후 사라졌다!…화성 우주선 스타십 3차 발사 '절반의 성공'

[https://youtu.be/_5y9V4Au8Jc]

(서울=연합뉴스) 미국의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달·화성 탐사를 목표로 개발한 대형 우주선 '스타십'(Starship)이 14일(현지시간) 세 번째 지구궤도 시험비행에서 궤도 도달에는 성공했지만, 낙하 도중 분해되면서 절반의 성공을 거두는 데 그쳤습니다.
스페이스X는 이날 오전 8시 25분(미 중부시간) 미국 텍사스주 남부 보카 치카 해변의 우주발사시설 '스타베이스'에서 스타십을 발사했는데요.
발사 후 하늘로 날아오른 스타십은 계획대로 3분가량 지났을 때 전체 2단 발사체의 아래 부분인 '슈퍼헤비' 로켓이 순조롭게 분리됐습니다.
이후 스타십은 고도와 속도를 높이며 약 48분간 지구 반 바퀴를 비행했습니다.


최고 시속은 2만6천㎞가 넘었고, 고도는 234㎞까지 도달했습니다.
스타십은 인도양 상공에서 하강해 대기권에 재진입하기 시작하면서 대기와 마찰해 붉은색 불꽃(플라즈마)을 일으킨 직후 중계 화면이 끊겼습니다.
이어 몇 분 뒤 결국 우주선을 잃었으며, 아마도 대기권에 재진입하는 동안 불타거나 바다에 추락하면서 분해됐을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계획대로라면 스타십은 궤도비행을 마친 뒤 발사 후 약 65분(1시간5분) 만에 인도양에 낙하할 예정이었습니다.
외신들은 이번 시험비행이 완전히 성공하지는 못했지만, 스타십 개발 과정에서 큰 이정표를 달성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앞서 스페이스X는 지난해 4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쳐 스타십의 지구궤도 시험비행을 시도했으나, 모두 실패로 끝난 바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해연·변혜정
영상: 로이터·SpaceX 유튜브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변혜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