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틱톡 덕분에 먹고 살았던 크리에이터들 '날벼락'…"생계 위협"

일부는 이용자들에 "지역구 의원들에 전화해달라" 캠페인 틱톡 CEO도 이용자들에 "목소리 내달라" 촉구

틱톡 덕분에 먹고 살았던 크리에이터들 '날벼락'…"생계 위협"
일부는 이용자들에 "지역구 의원들에 전화해달라" 캠페인
틱톡 CEO도 이용자들에 "목소리 내달라" 촉구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미국 하원이 13일(현지시간) 중국 기업이 소유한 동영상 플랫폼 틱톡을 미국에서 사실상 금지하는 법안을 가결하자 틱톡 크리에이터들이 자신들의 생계가 위협받고 있다고 반발하고 나섰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 NBC 뉴스에 따르면 소상공인들과 교육 부문 종사자, 활동가 등 틱톡을 사용하는 콘텐츠 크리에이터들은 틱톡 영상 등을 통해 이번 법안에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일부는 자신의 팔로워들에게 자기 지역구 의원에게 전화나 이메일을 통해 반대 의사를 밝힐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식물 판매점을 운영하는 브랜던 허스트는 틱톡 덕분에 판매량이 늘어났다면서 "틱톡 금지는 내 사업체를 포함해 많은 영세사업체들의 문을 닫게 만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의원들은 그들이 하고 있는 일이 그들이 '콘텐츠 크리에이터'라고 부르는 사람들에게만 해를 미치는 것이 아니라 소규모 업체에도 해를 줄 것이라는 점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미국 의회 밖에는 틱톡 퇴출 반대자 수십명이 모여 이번 법안에 반대하기도 했다.
이 중 한명인 금융 교육업 종사자 기기 곤살레스는 틱톡이 금지되면 "나의 가장 큰 수입원이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틱톡을 통한 브랜드 광고, 공개 강연, 온라인 수업 판매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그는 틱톡 이전에는 화상을 통해 사람들과 접촉하려 했지만, 성과는 미미했다면서, 지금은 틱톡을 통해 수백만 명에게 닿을 수 있고 이들 다수가 자신의 강의나 책을 산다고 말했다.
몬태나에 사는 예술가이자 콘텐츠 크리에이터인 헤더 디리코도 틱톡 영상에서 제품 광고를 통해 돈을 벌고 있다.
그는 "나는 내가 틱톡에서 버는 돈을 다른 어떤 소셜미디어 플랫폼을 통해서도 벌 수가 없다"면서 이번 법안이 발효되면 "나는 콘텐츠 크리에이터로서 가장 큰 플랫폼을 잃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틱톡은 젊은 층을 중심으로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숏폼(짧은 동영상) 공유 앱으로, 미국에서만 약 1억7천만명이 사용하고 있다.
또 수십만명의 콘텐츠 크리에이터가 틱톡을 통해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틱톡에 따르면 700만개가 넘는 미국 업체가 틱톡을 통해 제품을 광고하거나 팔고 있다.
금융 컨설팅 업체 옥스퍼드 이코노믹스가 이날 내놓은 조사에 따르면 틱톡은 지난해 영세사업자들에게 147억 달러(약 19조4천억원)의 수입을 가져다줬고, 미국 국내총생산(GDP)에 242억 달러(약 31조9천억원)를 기여한 것으로 추산됐다.
또 미국에서 최소 22만4천개의 일자리를 뒷받침한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미국 정부와 정치권은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가 중국 정부에 예속돼 있어 미국 틱톡 사용자의 데이터가 중국 정부에 넘어갈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 왔다.
미국 연방하원은 이날 안보 우려를 이유로 틱톡을 미국 앱스토어에서 퇴출할 수 있도록 한 이른바 '틱톡 금지법안'을 찬성 352표, 반대 65표로 가결했다.
이 법안이 상원을 통과해 시행에 들어가게 되면 틱톡의 모회사인 중국 기업 바이트댄스는 틱톡을 6개월 안에 매각해야 하며, 매각에 실패할 경우 미국 내 앱스토어에서 유통이 금지된다.
틱톡에서 390만명의 팔로워가 있는 크리스 올슨은 영상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이번 사안을 계속 주시하면서 틱톡 금지를 막을 수 있도록 지역구 의원들에게 전화하라고 촉구했다.
추 쇼우즈 틱톡 최고경영자(CEO)도 이날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올린 영상 메시지에서 미국의 틱톡 사용자들을 향해 이번 법안에 대해 목소리를 낼 것을 촉구했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추 CEO는 "우리는 우리가 함께 이번 일을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서 "여러분의 헌법적 권리를 지켜라. 여러분의 목소리를 내달라"라고 말했다.
kj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정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