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대중음악상 목표" NND, 아이돌 밴드 불발→2인조로 새로운 시작 (종합)[Oh!쎈 현장]

[OSEN=지민경 기자] 신인 2인조 밴드 NND(엔엔디)가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었다.

NND는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리엠아트센터에서 데뷔 앨범 ‘Wonder,I’ 발표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NND는 ‘Night N Day’의 약자로 ‘밤에도 어울리고 낮에도 어울리는 음악을 하고 싶다’는 포부를 담고 있으며, 보컬과 기타를 담당하는 멤버 데인(DAYN)과 키보드를 맡고 있는 영준(YoungJun)으로 구성됐다. 

영준은 “아직 데뷔를 한 게 어색하고 낯설기만 한데 저희 음악을 사람들에게 들려줄 수 있다는 것이 감사하고 무엇보다 저희가 데뷔를 할 수 있게 도움 주셨던 분들께 감사하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데인 역시 “앨범이 나오고 무대에 서니까 긴장이 되고 떨리는 것 같다. 이 자리에 설 수 있게 도와주신 분들을 위해 더 열심히 해서 좋은 음악 들려드리겠다”고 전했다.

NND의 데뷔 앨범 ‘Wonder,I’는 음악을 통해 위로와 힘이 될 수 있게 정서적인 부분에 신경을 쓰고 곡을 만들어 일상에서 느끼고 배웠던 것들을 바탕으로 쓴 가사와 감정을 느낄 수 있는 5곡이 수록됐다. 멤버들은 데뷔 앨범부터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NND만의 음악적 색깔과 진정성을 담았다.

이에 대해 “저희가 작곡 경험이 없었다. 작년 8월부터 시작했는데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시작하려니까 내가 할 수 있을까 생각이 들었다. 잠 줄여가면서 공부를 하다보니까 간절함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하지 않았나 싶다”며 “처음 작곡 하다보니까 방황하기도 했다. 좋은 인연이 생겨서 옆에서 직접 보면서 느낀 것들이 많다. 피드백을 바로 받아서 반영하고 첫 앨범이다 보니까 대중성 있는 곡을 만들고 싶어서 그런 방향으로 진행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처음’은 자신이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 모르는 고난 끝에 찾아오는 벅차오름, 꿈, 희망 등을 노래한다. 조금은 버거울 수 있고, 실패를 맛보기 두려워하는 여린 감정들이 미래의 꿈을 위해 첫 발자국을 찍는 용기부터 응원까지의 내용을 담았다.

데인은 타이틀곡에 대해 “무언가를 처음 시작할 때 마음을 담고 싶었다. 처음 뭔가를 할 때가 가장 힘들다고 생각하는데 곡을 처음으로 작곡 시작할 때 막막하고 떨리고 두려운 감정들이 아직도 저희 안에 생생하게 남아있어서 위로와 용기를 전해드릴 수 있는 곡을 만들고 싶었다. 가사에는 처음이라는 단어가 직접적으로 들어가지 않는다 은유적인 표현을 많이 써서 더 많은 분들께 울림을 전해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첫 만남에 대해 묻자 영준은 “3~4년 전에 같이 밴드를 회사에서 준비하고 있었다. 아쉽게 거기서는 데뷔하지 못하고 나오게 됐는데 형이 지금 회사에 와서 제게 같이 하자 제안을 해줘서 NND가 만들어졌다”고 답했다.

이어 데인은 “그간 마음 고생도 많았다. 지난해 3월이 고비였던 것이 완전히 음악을 그만두려고 했다. 더 늦기 전에 후회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한 번만 해보자 하고 전화번호부에 있는 모든 분들께 전화를 돌렸다. 그때 저희 대표님께서 제 노래를 들어보시고 마지막 기회를 제공해주셔서 간절하게 임해보자 해서 지금까지 배움도 얻고 대단하신 선배님들도 뵙고 이렇게 데뷔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로의 장점에 대해 영준은 “한 살 밖에 차이 안나지만 맏형으로서 리더십도 있어서 의지를 많이 하는 편이다. 주변 사람들도 많이 챙겨주고 특유의 유머 코드도 잘 맞는 것 같다. 음악적으로는 형의 음색이 매력있고 특색있다고 생각해서 장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데인은 영준에 대해 “동생이지만 배울 게 많다. 영준이가 주변 사람도 잘 챙겨주려고 하고 마음도 깊어서 어딜가든 사랑을 받더라. 어느 사람과 어느 관계든 화합을 위해 노력하는 마음깊은 친구다. 보면서 형이지만 인간적으로 배워야 할 게 많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밴드 중에 2인조가 흔하지 않은 바, 음악이 단조로워지지 않을까 우려는 없냐는 질문에 “음악적으로 목표가 다양한 장르를 쓰는 것이 목표다. 밴드 사운드 뿐만이 아닌 시도를 많이 해볼 예정이라 단조롭지는 않지 않을까 하는 포부가 있다. 2인조의 장점은 같이 작업을 하다보니까 의견 화합이나 진행 속도가 빠르다고 생각한다. 이번 앨범 5곡이 나오기까지 6개월이 걸렸다. 애초에 음악적 취향도 비슷해서 작업 속도에 메리트가 있는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롤모델에 대해서는 “호주 밴드 5SOS를 너무 좋아하는데 가만히만 서있어도 나오는 아우라가 있다. 정말 좋아하는 분들이 많은데 권진아 선배님 음색을 좋아한다. 또 데이식스 선배님들을 좋아해서 노래를 정말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NND는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뮤지션으로서 당연하게 단독콘서트를 해보고 싶다. 연말에는 저희가 콘서트를 목표로 열심히 하려고 한다”며 “많은 분들이 저희 노래를 들어주시고 좋아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 곡을 쓰는 밴드이다 보니까 한국대중음악상 후보에 오르고 싶은 마음도 있다”는 바람을 전했다. /mk3244@osen.co.kr

[사진] 김성락 기자 ksl0919@osen.co.kr


지민경(ksl0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