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강원래 "24년 전 사고, 가해자 탓해 본 적 없어..내 운명이라 자책" [전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지민경 기자] 클론 강원래가 24년 전 교통사고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강원래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4년전 불법 유턴 차에 부딪혀 장애인으로 새 삶을 살게 되었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살면서 여태 불법유턴 한 차의 운전자인 가해자를 탓해 본 적은 별로 없는것 같다. 그가 누군지도 모르고 단 한 번 뵌 적도 없다"며 "그냥 사고는 제 운명이라 자책하며 행복을 찾아 잘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어 "하지만 가해자 분이 저에게 미안했다고 사과했었다며 말하고 다니면 평생 그를 원망할수도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원래는 지난 2000년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중 불법 유턴 차량과 충돌하는 사고를 당해 하반신 마비 판정을 받았다. 

재활을 통해 휠체어를 탈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된 그는 2001년 김송과 혼인신고 후 2003년 결혼식을 올렸고, 결혼 10년 만인 2013년 아들을 품에 안았다.

다음은 강원래 글 전문.

24년전 불법 유턴 차에 부딪혀 장애인으로 새삶을 살게 되었습니다 살면서 여태 불법유턴 한 차의 운전자인 가해자를 탓해 본 적은 별로 없는것 같아요 그가 누군지도 모르고 단한번 뵌 적도 없습니다 그냥 사고는 제 운명이라 자책하며 행복을 찾아 잘지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해자 분이 저에게 미안했다고 사과했었다며 말하고 다니면 평생 그를 원망할수도 있을것 같네요 /mk3244@osen.co.kr

[사진] 강원래 SNS


지민경(mk324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