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얼굴 많이 부었더라"..김신영, '전국노래자랑' 하차 첫 언급 [종합]

KBS 제공

KBS 제공


[OSEN=장우영 기자] 방송인 김신영이 ‘전국노래자랑’ 마지막 녹화 당시 부은 얼굴에 대해 해명했다.

김신영은 14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청취자들과 소통하던 중 ‘전국노래자랑’ 마지막 녹화 당시 퉁퉁 부은 얼굴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김신영은 다이어트에 관해 청취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봄이니까 살을 빼야 한다는 청취자가 “단백질, 귀리, 각종 제로 칼로리 음료를 장바구니에 넣어놨다”고 하자 김신영은 “이것만 먹으면 안된다. 금방 질린다. 닭가슴살도 2주 정도 먹으면 지겹지 않냐. 그것들과 각종 채소 볶아서 굴소스 조금 해서 먹으면 맛있다. 요즘 오트밀도 괜찮다”고 추천했다.

김신영 또한 “저도 기사 사진 보니 꽤 부어 있더라”며 지난 9일 인천 서구에서 열린 KBS1 ‘전국노래자랑’ 마지막 녹화 당시를 언급했다. 당시 김신영은 급성 후두염을 진단 받은 뒤 건강을 완벽하게 회복하지 못한 상태로 무대에 올라 마지막 녹화를 진행했다.



김신영은 “스테로이드제를 맞아서 그날 굉장히 많이 부어있었다. 항생제를 같이 먹다보니 꽤 부었다. 이러면 안되겠다 싶어서 다시 운동이랑 식단에 돌입했다. 부기는 많이 빠졌다고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김신영은 지난 9일 진행된 인천 서구 편을 끝으로 ‘전국노래자랑’ MC에서 하차했다. 김신영 측은 “제작진이 MC 교체 통보를 받고 당황해 연락이 왔고, 지난주 마지막 녹화 관련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고, KBS 측은 “故송해에 이어 젊은 에너지로 이끌어주셨던 김신영에게 감사드리며, 새로운 진행자 남희석에게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신영은 故송해에 이어 ‘전국노래자랑’ 2대 MC로 활약하며 1년 6개월 동안 활약했다. 갑작스러운 하차 소식에 시청자들도 충격을 받았고, 일부 시청자들은 김신영의 하차 반대 청원글을 올리며 반대 의사를 드러냈다. 이에 KBS 측은 “MC의 자질과 별개로 프로그램마다 그 특성과 주 시청자층을 고려한 MC 선정이 필요하다. 44년 전통의 ‘전국노래자랑’이 처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타개책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MC 교체 과정에서 제작진은 김신영 님과 많은 대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남희석이 진행하는 KBS1 ‘전국노래자랑’은 오는 31일 전파를 탈 예정이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