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피지컬:100' PD "시즌2 스케일·퀘스트·출연자 모든 게 진화"



[OSEN=하수정 기자] '피지컬:100' 시즌2 장호기 피디가 새 시즌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 2층 나루 볼룸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피지컬: 100 시즌2-언더그라운드'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장호기 PD, 이종일 PD, 강숙경 작가 등이 참석했다.

'피지컬: 100'은 가장 완벽한 피지컬을 가진 최고의 몸을 찾기 위해, 최강 피지컬이라 자부하는 100인이 벌이는 극강의 서바이벌 게임 예능이다. 지난해 1월 9부작으로 선보인 뒤, 한국 예능 사상 최초로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TV쇼(비영어) 부문 1위를 달성했으며, 82개국 TOP 10 리스트에 오르고 6주간 누적 시청시간 1억 9,263만 시간을 기록하는 등 전세계를 열광시키는 새 역사를 썼다.

새로운 세계관과 압도적 스케일, 진화한 퀘스트로 돌아온 '피지컬: 100 시즌2–언더그라운드'는 희생과 욕망, 협동과 경쟁의 경계가 모호한 지하광산에서 더욱 다채로워진 피지컬들의 경이로운 명승부로 또 한 번 센세이션을 일으킬 전망이다.



장호기 피디는 "출연자 분들께서 최선을 다해서 멋있는 모습을 보여줬고, 시청자 분들이 관심을 주셨고, 그 덕분에 다시 한번 인사 드릴 수 있게 됐다"며 "시청자 분들, 출연자 분들께 감사드린다. 그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1년 동안 많은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시즌2에서 무엇이 가장 달라졌나?"라는 질문에 장호기 피디는 "피지컬을 기획 했을 때 시즌제로 지속된다면 출연자만 갖고 오는 게 아니라 '매 시즌이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느껴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감사하게 그런 기회가 주어졌다"며 "우리 프로그램의 핵심이 되는 건 유지하면서 콘셉트가 되는 건 최대한 바꾸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 드리고, 부족한 건 개선해서 진화한 모습을 보여 드리려고 노력했다. 시즌2는 스케일, 퀘스트, 재미, 출연자 등 모든 부분에서 진화했다고 생각한다. 그 부분에 대해서 관심을 주시면 좋겠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배경을 지하 광산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굉장히 오래 회의해서 선택했고, 고대 그리스를 모티브로 했다"며 "협동과 경쟁, 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모순적인 이미지가 있어서, 아슬아슬한 느낌도 있다. 강력하고 처절한 이미지도 느껴진다. 터프한 이미지도 있어서 시즌1과 좋은 의미에서 대비되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피지컬: 100 시즌2-언더그라운드'는 오는 1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공개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넷플릭스


하수정(hsjss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