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임현식 "농약 마시고 쓰러져, 딸 없으면 이미 죽었다"..합가 이유('아빠하고 나하고')[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나연 기자] 배우 임현식이 딸과 합가한 일상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절친 임현식의 집을 찾은 백일섭 부녀의 모습이 그려졌다. 임현식은 현재 둘째딸과 합가해 사위와 함께 생활하고 있는 상황.

백일섭의 딸은 식사를 준비하며 임현식 딸에게 "너무 좋아보인다. 같이 살고. 저희는 친해진건 얼마 안됐지만 저희 집이 1시간 정도 거리가 있다. 주택에 사신다. 참 그렇더라. 몇번 갔다올때마다"라고 털어놨다. 임현식 딸도 "혼자 계시는게 아무래도 마음 쓰인다"라고 공감하며 "아버지가 아프셨었다. 한번 쓰러지셨다.  혼자 계시는데 쓰러지면 안되니까 언니랑 동생이랑 우리가 어떻게 할까 하다가 상의하고 고민 많이 하다가 남편이 아빠랑 제일 친하고죽이 잘맞는다. 궁합이 저보다 잘맞는것 같다. 그래서 그냥 크게 고민 없이 들어왔다. 맨날 웃으면서 지내진 않지만 그래도 서로 맞춰가면서 지내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백일섭 딸은 "너무 보기 좋다"며 "아빠랑 어릴때부터 친했냐"고 물었고, 임현식 딸은 "학창시절때 가장 바빴다. 한창 활동할때라. 유치원부터 대학교까지 바쁘셨다. 얼굴 뵙기 어려웠다. 친하다기보다 우리 아빠인데 바쁘고. 그랬다"고 말했다. 이에 백일섭 딸은 "저는 성격이 이상했는지 어디 가면 아빠라고 안했다. 입에 많이 오르내리지않냐 학교에서도. 그게 그렇게 별로더라. 그래서 숨고 비밀로 했다. 늘 부끄러웠던 기억이다. 지금 생각하면 뭐가 부끄러웠나 싶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임현식 딸은 "저도 사춘기 중학생때는 철저히 숨겼다"며 "저는 남편이 아빠랑 제가 다투거나 하면 빨리 가서 네가 먼저 사과해라고 한다. 그래서 아빠랑 같이 사는게 좀 더 자연스러워진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에 백일섭 딸ㅇ느 "저는 지금 아빠와 재회한 상황이 될때까지 남편이 다 만들어줬다. 남편이 더 살갑고 아빠한테 연락도 자주 드리고. 저보다 잘 한다. 고맙다"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후 백일섭 부녀와 임현식 부녀는 함께 둘러앉아 식사를 했다. 임현식은 백일섭 딸게 주량을 물었고, 백일섭은 "술 못한다. 애비 술 하도 먹어서 질려서 남편도 술 안먹고 담배 안피우는 남편을 구했다더라"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반면 임현식 딸은 "아빠랑 반주식으로 저녁에 마신다"고 친밀한 관계를 전했다. 임현식은 "이집으로 이사오고 아빠때문에 늘어나는건 술밖에 없다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임현식은 "우리딸은 싱가포르 외항사 승무원이었다. 나한테 꼬박꼬박 월급 갖다바쳤다. 그래서 은행에 잘 튀겨놨다"고 자랑했다. 백일섭 딸은 "어릴때부터 사이 좋았냐"고 물었고, 임현식은 "나도 사실 자유분방한 사람이라 위엄 있는 아버지가 돼야겠다는 생각도 가끔 했었는데 그러고 나서 애들 엄마가 갑자기 돌아가시니까 딸들에 대해 처음으로 관심을 갖게 됐다. 떠난지 21년 됐다. 폐암이라는걸 발견하고 8개월만에 돌아가신 셈인데, 정말 기가 막히더라 황당하고. 그런 와중에 다른 방법 없이 결국 돌아가셨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날은 내가 촬영 없어서 병원 병실에 있었다. 밥먹고 와보니까 위독하다고 돌아가시려고 한다고 전화 와서 얼른 갔더니 아내가 무표정하게 있더라. 말을 걸어도 반응이 없다. 간호사가 운명하신거라고 하더라. 근데 지금부터라도 뭐든지 얘기해라고 다 들으면서 돌아가신다고 해서 당신이 원하는거 다 아니까 애들 당신 뜻대로 결혼하게 만들테니 애들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한 5분 그러고 있으니까 아내 눈에서 눈물이 흐르더라. 깜짝 놀랐다. 내 얘기를 들은건가 싶기도 하다"고 말했다.

임현식 딸은 "아빠가 엄마 돌아가시고 나서 엄마 역할까지 다 해주시면서 더 돈독해진 것 같다. 혼수 다 어디서 하는지 알아봐주시고. 아기 낳고 조리원에 오셔서 냉장고에 음료 채워주시고. 그런게 엄마같은 역할을 해주셨다. 그러면서 마음이 더 좋아졌다"고 전했다. 백일섭은 "딸하고 잘사는 모습이 부럽고 좋다. 이친구가 나보다 더 현명한지도 모른다. 좋은거 보고 가는거다. 우리보다 더 훈훈하다"고 부러워 했다.

백일섭 딸 역시 "결혼준비나 월급도 아빠가 은행에 모아주시고 엄청 사소한것까지 다 공유한거 아니냐. 사소한게 다 모이니까 저렇게 친밀하고 가까운 사이가 된거구나 싶은 생각 들었다. 부럽다. 세심하고 꼼꼼하고 그런 모습"이라고 말했다.

백일섭은 "모시고 산지 몇년됐냐"고 물었고, 임현식 딸은 "4, 5년 됐다. 혼자 10년 넘게 사셨다"고 답했다. 임현식은 "독거 생활이 꽤 오래됐었다. 근데 아버지가 저래선 안되겠다 한거다. 농약 뿌리다가 그걸 들이마셔서 낮에 밥먹으러 왔다가 쓰러진적 있다. 119가 와서 중환자실에서 1주일 입원했다. 옆에 사람들 없었더라면 진짜 죽었을지도 모른다. 농약 치다 돌아가신 분도 있다는데"라고 아찔했던 상황을 전했다.

백일섭은 "둘째 딸이 코가 꿴거다. 아버지 모시는거"라고 농담하면서도 "현식이는 좋네 항상 딸이 옆에 있고.  나는 우리 지은이하고는 오랜만에 만났다. 그전에 마음이 멀리 있었느데 이제는 마음도 가깝게 있고 요즘와서 같이 있으니까 참 좋다"며 "옆에 있다는것만으로도 좋다. 너도 좋지 딸이랑 사는거?"라고 물었다.

임현식은 "좋은거 8, 싸우는거 2정도"라고 답했고, 임현식 딸은 "아빠랑 싸운다고 하기 너무 죄송스러운데 같이 살다 보니까 서로 생활 리듬도 다르고 생활 방식도 다르니까 그런걸로 인한 싸움은 아니고 약간의 다툼 그런게 좀 있긴 했다. 아버지가 연세 드실수록 오픈마인드로 대해주신다. 예전에는 아빠랑 다툰다 싸우는게 상상 안갔는데 요즘엔 싸우더라도 아빠가 먼저 말 걸어주시고 아니면 제가 가서 아빠 너무 죄송했다고 하면 괜찮아 이러신다"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는 "아빠가 배우라 회사원처럼 그런게 아니라 아침 점심 저녁 구분이 없다. 아직도 식사 안하고 그런것때문에. 자유 분방하신게 좀 있다"면서도 "멀리 안 계시고 가까이 계시니까 마음이 놓이고 마음이 편하고 그게 가장 좋다"고 전했다. 백일섭은 "만약 (임현식) 혼자 있으면 얼굴이 이렇게 좋을수가 없다. 혼자 오래 내버려뒀으면 죽었을지도 모른다"고 전했다.

이어 "딸 셋인데 둘째딸이랑은 사이 좋고 삐딱한 딸도 있냐"고물었고, 임현식은 "이상하게 없다. 딸들이 알아서 소화를 한다. 사위들이 아주 그냥 능동적이고 지금까지 쉼없이 토, 일 중에 하루는 장인을 위해서 봉사했다. 한잔하면서 사위한테 물어본다"고 답했다. 이를 본 백일섭 딸은 "셋중에 안친한 딸은 없냐 물어보시는데 뭔가 공감대를 찾고 싶어하시는 것 같았다. 지나간 시간에 대해 쓸쓸하게 받아들이지 않으셨으면 좋겠는데 너무 부러워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는데 이런 마음"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임현식은 "오늘 이렇게 만나보니 예쁘지 마음씨 좋지 매너 좋지. 이런 딸을 진작에 의지 하지"라고 타박했다. 백일섭은 "거의 딸에 대한 얘기는 안했다. 우리 아들은 촬영장에도 많이 데리고 다녔다. 애들 둘은 못 데리고 다니잖아. 어릴때는 도우미 아줌마한테 맡겨놨다. 그런것들이 미안하다"고 고개 숙였다. 남진 역시 "우리때만해도 아들이 우선이었다. 우리 부모님들때. 우리도 보고 컸잖아. 나도 아들 낳으려고 딸을 셋을 낳았다. 마지막에 아들을 낳아서 우리 어머니가 생전 칭찬 안했는데 아들 낳으니까 '너도 인제 성공했다'고 하셨다. 그런 시절이었다. 우리도 그런 영향이 없다고 볼수없다. 자기 딸인데도 아들 챙기는게 몸에 밴 것"이라고 딸들을 향한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백일섭 딸은 "너무 보기 좋다. 옆에 같이 있어주는게 보기 좋고, 제가 사실 아이들 데리고 외국에 나갈까 준비하고 있는데. 애들을 외국에서 키우고 오고싶어서. 아빠를 잘 못챙겨드리니까 마음이 조금 그랬다"고 이민 이야기를 꺼냈다. 백일섭은 "내가 말려야지. 반대야 난"이라고 단호히 말했다. 그는 "나는 내 주변에 유학 보낸 사람들은 전부 반대했다. 물론 영어는 잘하겠지. 영어 아무리 잘해도 돌아와서 적응 안된다. 여기서 영어 열심히 배우면 되지 않냐"고 설득했다.

그러자 임현식은 "나도 같은 의견이다. 이민을 가도 될것같다는 결정은 애들이 직접 해야하지 않겠나. 좀더 커서. 가족이 괜히 찢어지는거다. 잘 생각해야한다"고 물었고, 백일섭 딸은 "아이들이 선택한거다"라면서도 "고민하는걸 아빠한테 의논 드린거지 당장 날짜를 정하고 그런 게 아니다. 아빠가 걱정 많이 하니까 얘기해보려고 꺼낸거다"라고 전했다.

이를 지켜보던 남진은 "말레이시아가 잘사는 나라다. 진짜 괜찮다. 교육 환경 좋다. 특히 영어 아주 좋다. 애들이 먼저 가서 자리 잡으면 형님이 가면 형님이 더 좋아할거다. 겨울에 가면 좋다. 나도 그렇게 할거다. 친구가 가족들이 거기서 10년 살았는데 돌아와서 다 잘되고 있다. 그걸 보고 하는 얘기다"라고 두둔했고, 백일섭은 설득당하는 듯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백일섭은 "어쨌든 딸과 아빠와 관계가 좋으니 여기 온 보람이 있다. 내가 철이 늦게 드나봐. 철이 덜들었다 지금도. 이제 자식들이 소중하단 것이 보인다. 느껴지고. 이래서 지금은 외롭지 않다고 느낀다. 멀리 살고 자주 안 보더라도 믿어주는 아들딸이 있다는게 참 좋다"고 말했다.

이어 "부럽지. 딸이 옆에서 살아주니까 좋지 뭐. 아빠랑 딸 사위가 같이 산다는 것 자체도 부러운 일들이다. 지은이도 오늘 보고 갔으니까 우리도 더 좋은 부녀지간이 되지 않을까? 장담한다. 그럴수 있겠다고. 그동안 서로 정 못줬던거 충분히 남은 세월에 줄수 있고 그런 사이가 될수 있다고 나는 장담한다"고 강조했다.

백일섭 딸은 "혼자 계신 아빠가 걱정돼서 서울에 집을 놔두고 합가해서 사는 딸도 있는데 저는 똑같이 연로하신 아빠가 혼자 살고 다른나라로 간다는게 그부분은 마음이 불편하다. 오히려 더 가깝게 부모님을 챙겨야 하는 시기인데 또 아이들은 지금 아니면 너무 늦어서 못갈 것 같고 부모님은 나이가 들어가시니까 마음이 편친 않다"고 고민을 전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TV조선


김나연(delight_m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