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임현식 "♥아내, 21년전 폐암 진단..8개월만에 세상 떠나"('아빠하고 나하고')[Oh!쎈 리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나연 기자] 배우 임현식이 아내와의 마지막 순간을 떠올렸다.

13일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임현식 부녀와 만난 백일섭 부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일섭의 딸은 임현식 부녀에게 "어릴때부터 사이 좋았냐"고 물었다. 이에 임현식은 "나도 사실 자유분방한 사람이라 위엄 있는 아버지가 돼야겠다는 생각도 가끔 했었는데 그러고 나서 애들 엄마가 갑자기 돌아가시니까 딸들에 대해 처음으로 관심을 갖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내가 떠난지 21년 됐다. 폐암이라는걸 발견하고 8개월만에 돌아가신 셈인데, 정말 기가 막히더라. 황당하고. 그런 와중에 다른 방법 없이 결국 돌아가셨다. 그날은 내가 촬영 없어서 병원 병실에 있었는데 밥먹고 와보니까 위독하다고 돌아가시려고 한다고 전화 와서 얼른 갔더니 아내가 무표정하게 있더라. 말을 걸어도 반응이 없다. 간호사가 운명하신거라고 하더라"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근데 지금부터라도 뭐든지 얘기해라고 다 들으면서 돌아가신다고 해서 '당신이 원하는거 다 아니까 애들 당신 뜻대로 결혼하게 만들테니 애들 걱정하지 마라'고 했다. 한 5분 그러고 있으니까 아내 눈에서 눈물이 흐르더라. 깜짝 놀랐다. 내 얘기를 들은건가 싶기도 하고"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에 백일섭은 "들으셨을 거다"라고 말했다. VCR을 보던 남진 역시 "나도 봤다. 우리 어머니도 그러시더라"라며 "어머니는 고향 목포에 계셨고 우린 다 서울살았다. 생전 내가 내려가려고 해도 '바쁜데 오지마' 이러시는데 전화가 오셨다. 안바쁘면 애들 데리고 와라 한번 이러시더라. 예감이 이상했다. 생전 못오게 했으니까"라고 설명했다.

그는 "애들 데리고 토요일에 내려갔다. 애들하고 그전날 같이 주무시고 아침 식사하고 한숨 주무시고 보니까 누워계시는데 눈을 이렇게 감으시더라. 분위기가 이상해서 손을 꽉 잡고 있으니까 눈물 한방울 툭 떨어졌다. 약간 미소 지으면서 눈을 감으시더라. 근데도 다행히 운명하실때 자식들이 다 옆에 있었다. 손자 손녀들이. 천만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백일섭은 "나는 엄마가 돌아가실때 못있겠어서 방밖에 나왔는데 돌아왔더니 눈을 뜨고 돌아가셨다. 아무리 눌러도 안 감으시더라. 애들 엄마가 '어머니 죄송해요 눈 감으세요' 하니까 눈을 감더라"라고 뭉클했던 순간을 전했다.

임현식의 딸은 "아빠가 엄마 돌아가시고 나서 엄마 역할까지 다 해주시면서 더 돈독해진 것 같다. 혼수 다 어디서 하는지 알아봐주시고. 아기 낳고 조리원에 오셔서 냉장고에 음료 채워주시고. 그런게 엄마같은 역할을 해주셨다. 그러면서 마음이 더 좋아졌다"고 밝혔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TV조선


김나연(delight_m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