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주상욱♥’ 차예련, 요리 어느 정도길래? 이연복 극찬→식당 개업 추천까지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배우 차예련이 식당 개업을 상상했다.

13일 차예련 유튜브 채널에는 ‘편스토랑 그 뒷이야기...ㅣ이연복 셰프님, 김보민 아나운서와 뒷풀이 현장’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영상 속 차예련은 늦은 새벽까지 촬영하는 ‘편스토랑’ 제작진 얼굴들을 비춰주며 프로그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편스토랑’ 녹화 당일, 차예련은 2년 동안 함께 하고 있는 이연복 셰프와 김보민 아나운서를 만났다. 촬영 전 식사를 하기 위해 모였다는 세 사람. 이연복 셰프는 “방송 끝날 때, 우울할 때, 즐거울 때 같이 한 잔 하기도 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차예련은 “탈락해도 마시고, 이겨도 마신다”라고 거들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촬영 전, 차예련은 ‘편스토랑’ 우승을 원했지만 실패했다. 대결 결과 한채영의 파인애플떡볶이, 이상엽의 튀긴어묵철판우동, 차예련의 미나리김치삼겹덮밥 중 이상엽이 우승하게 됐던 것. 이에 차예련은 “저는 맥주 한 잔 하러 가겠다. 속상하니까. 12시간 녹화를 하니까”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골뱅이집에서 차예련은 이연복 셰프, 김보민 아나운서와 다시 만나 술을 마셨다. 차예련은 이연복 셰프에게 “오늘 제 요리 맛있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연복 셰프는 “너무 맛있었다. 최고였다”라며 떨어진 이유로는 “미나리를 어떻게 할 수가 없다”며 식자재 문제로 상품화가 어려운 문제로 탈락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밥, 삼겹살, 미나리 올리니까 좋았다. 한그릇 다 먹었다”라며 “브라이언이 한 애기가 잊혀지지 않는다. 마지막 죽더라도 뭘 먹겠냐 하면 그걸 먹는다고 했다”라며 극찬했다. 김보민 아나운서 역시 “호불호가 없느 음식”이라고 칭찬했다.

이때 제작진까지 “덮밥 종류의 가게를 내세요”라고 부축이자 차예련은 “그럴까요?”라며 솔깃한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차예련은 차장금의 덮밥집, 차식당, 차스토랑, 차슐랭 등 여러 후보들을 언급해 기대를 모았다.

/mint1023/@osen.co.kr

[사진] ‘차예련 chayeryun’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