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하정우처럼 만들어줄게" 은밀한 곳에 '미키마우스' 문신시킨 전직 연예인 매니저..이찬원 "XX 돌아이네! (한끗차이)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최이정 기자] 본격 심리분석 코멘터리쇼 '한 끗 차이: 사이코멘터리(이하 한끗차이)'가 제2의 하정우로 만들어 주겠다며 친구의 인생을 파멸시키려 한 역대급 '질투의 화신'을 공개한다. 오늘 13일(수) 방송될 티캐스트 E채널 '한끗차이'에서는 세 번째 심리 키워드 '질투'를 주제로, 23살에 조만장자가 된 '천재 CEO' 그리고 친구의 고통을 자신의 즐거움으로 삼은 '배우 조련사'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질투에 사로잡힐 것이냐, 질투를 자기 발전의 연료로 삼을 것이냐에 따라 어떻게 인생이 바뀔 수 있는지, 그 한 끗 차이를 집중적으로 파헤쳐볼 예정이다. 이번 주 '한끗차이'에는 친구의 질투 때문에 인생이 송두리째 바뀌어버린 당사자가 등장, 자신의 이야기를 직접 들려준다. 손대는 사업마다 대박을 터뜨리며 남자들의 로망, 포X쉐 슈퍼카를 몰고 다니는 청년 사업가였던 그는 오랫동안 영화배우의 꿈을 간직해오고 있었다. 그런 그에게 전직 연예인 매니저 출신 친구가 나타났고, 일명 '제2의 하정우 만들기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주인공은 영화배우가 되기 위해 하던 사업까지 다 때려치우고 올인했지만, 친구가 던져준 미션은 기행을 넘어서 엽기적이기까지 했다. 친구의 미션을 완수한 뒤 몸짱이었던 주인공의 외모는 충격적으로 바뀌었고, 심지어 은밀한 곳에 새겨진 '미키마우스' 문신은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이찬원은 "이거 완전 돌아이네!"라며 분노했고, 홍진경 또한 "사람을 병X으로 봤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와 함께 '한끗차이' MC들의 실제 질투 경험담도 봇물 터지듯 쏟아졌다. 장성규는 질투 때문에 예능에 출연하는 동기 아나운서의 자리를 차지한 경험이 있다고 고해성사를 했고, 홍진경은 신인 시절 선배에게 애드리브를 도둑맞았던 황당한 경험담을 들려줬다. 그런가 하면, 이찬원은 넘치는 방송 욕심 속에서도 "고소 공포증 때문에 방송이 힘들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질투'때문에 한순간에 인생이 무너져버린 청년 사업가의 충격 실화, 그리고 '제2의 하정우 만들기 프로젝트'의 엽기적인 실체가 밝혀질 '한끗차이'는 13일 오후 8시 40분 E채널과 웨이브 등 OTT에서 동시 방송된다. '한끗차이'는 팟캐스트 플랫폼 팟빵, 애플 팟캐스트에서도 오디오 콘텐츠로 서비스되고 있다.

/nyc@osen.co.kr

[사진] '한끗차이'




최이정(ny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