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압구정 아파트 100채 값 벌었다…코인으로 3800억 번 한국인 누구

김주원 기자
가상화폐 비트코인(BTC)이 원화 기준 1억원을 넘어서는 등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국내 코인 투자자 워뇨띠의 자산이 다시금 이목을 끌고 있다.


그는 고위험·고수익 투자 방식인 선물 거래를 통해 3671.34비트코인(약 3840억 원)에 달하는 총수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가상자산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비트멕스의 선물 투자자 총수익 랭킹 중 ‘aoa’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투자자가 4위에 올라와 있다. aoa는 총이익(total profic) 추정치가 3671.34BTC(비트코인 단위, 1BTC=1비트코인)에 달했다.
14일 가상자산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비트멕스의 선물 투자자 총수익 랭킹 중 ‘aoa’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투자자가 4위에 올라와 있다. 비트맥스 캡처
aoa는 투자 커뮤니티에서 워뇨띠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국내 투자자로, 지난 2021년 코인 불장 때에도 수천억 원에 달하는 수익을 인증해 화제를 모았다.




최근 비트코인 하나가 원화마켓에서 1억원을 기록한 것을 감안하면 3년 전 워뇨띠가 가상자산 선물 투자로 거둔 것으로 알려진 수익보다 1000억원 넘는 규모로 자산이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압구정 현대 아파트 전용 131.48㎡(한국부동산원 시세 기준 매매가 36억~40억 5,000만원)를 100채 살 수 있는 수익이다.

워뇨띠의 구체적 신상은 밝혀지지 않았다. 그는 2021년 종잣돈 600만원으로 코인 선물 투자를 시작해 롱과 숏(하락)을 넘나드는 포지션을 취하며 2500억원을 모은 20대로 추정된다.

또 워뇨띠는 K-팝 걸그룹 팬으로도 유명하다. 그의 가상자산 투자 계좌 아이디 aoa는 걸그룹 에이오에이(AOA)를 따온 것으로 알려졌다.

2022년 테라 루나 사태 이후 급격한 하락장을 맞은 뒤로는 워뇨띠에 대한 관심도도 줄었지만, 최근 비트코인이 1억 원을 넘어서며 코인 불장이 열리자 다시금 국내 투자자 중 최고수의 정체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다만 비트맥스 표에 따르면 그는 최근 일주일간 65비트코인(약 68억 원)에 달하는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