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5분 보려고 5∼6시간 대기"…CNN도 놀란 '푸바오 이별식'

"코로나 기간 기적처럼 찾아와…'푸바오 할아버지'도 SNS 스타"

"5분 보려고 5∼6시간 대기"…CNN도 놀란 '푸바오 이별식'
"코로나 기간 기적처럼 찾아와…'푸바오 할아버지'도 SNS 스타"

(서울=연합뉴스) 임지우 기자 = 다음 달 중국으로 옮겨지는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를 향한 한국인의 남다른 애정에 미국 CNN 방송도 주목했다.
CNN은 11일(현지시간) '한국 최초의 '유명 인사 판다' 푸바오가 중국으로 향하자 한국인들이 슬퍼하고 있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에서 태어난 '1호' 자이언트 판다인 푸바오의 사연을 소개했다.
CNN은 "푸바오는 2020년 태어난 이후 줄곧 한국 최고의 유명 인사 중 하나였다"며 "그의 열성적인 팬들은 에버랜드 판다월드를 찾아 푸바오 삶의 모든 이정표를 쫓아다녔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한국에서 가장 유명하고 사랑받는 이 자이언트 판다는 올해 4월 중국으로 돌아가면서 한국에 마지막 작별 인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NN은 푸바오가 일반에 공개된 마지막 일주일이었던 이달 초, "푸바오에 작별 인사를 하려 몰려든 방문객들은 이 유명 판다를 겨우 5분 남짓 보기 위해서 5∼6시간도 기꺼이 기다렸다"며 푸바오와의 작별을 앞두고 크게 아쉬워하는 한국인들의 모습을 전했다.
또 푸바오의 최근 유튜브 영상에는 "푸바오는 어려운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 우리에게 기적처럼 찾아온 행복한 보물이다. 보내게 돼서 슬프다"는 내용의 수많은 작별 인사들이 댓글로 달리고 있다고 소개했다.
CNN은 푸바오의 인기에 사육사도 "소셜미디어(SNS) 스타"가 됐다며 '푸바오 할아버지'로 알려진 강철원 사육사의 이야기도 전했다.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보낸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 태어났다.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뜻의 이름을 가진 푸바오는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생활하면서 특유의 귀여운 몸짓과 표정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푸바오는 다음 달 멸종위기 야생동식물에 관한 국제 협약에 따라 중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이달 초 에버랜드에는 푸바오의 마지막 모습을 보기 위해 구름 인파가 몰려들면서 5분 관람을 위해 5시간가량의 대기도 마다하지 않았다는 인증글이 잇따르기도 했다.

wisef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임지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