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야한 사진관' 주원X권나라, 만날 때마다 이상..아찔하고 귀묘한 만남

스튜디오지니 제공

스튜디오지니 제공


[OSEN=장우영 기자]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 주원과 권나라의 아찔하고 귀(鬼)묘한 만남은 12일도 계속된다. 이번에는 ‘야한’ 시간에 함께 길바닥에 누웠다. 그 사연에 호기심이 폭발하는 대목이다.

지난 11일 모두의 기대 속에 첫 오픈한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연출 송현욱, 극본 김이랑,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슬링샷 스튜디오, 씨제스 스튜디오)은 ‘죽은 자들을 위한 사진관과 집안 대대로 사자와의 계약에 묶인 단명의 사진사’라는 흥미 유발 소재, 운명과 저주, 산 자와 죽은 자로 얽히고 설킨 캐릭터, 판타지 장르에 걸맞은 화려한 볼거리, 그리고 그 안에 녹아 있는 진한 감동의 기적으로 월요일 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특히 귀객 전문 사진사 서기주(주원)와 생계형 변호사 한봄(권나라)의 만남은 “당신 뭐야?”라는 기막힌 의문이 나올 정도로 이상했다. 그렇게 서로에게 절대 잊힐 수 없는 인상을 남겨, 이후 이뤄질 또 다른 이상한 만남에 기대감까지 심어졌다.

35살을 넘기지 못하고 죽는다는 단명의 저주를 물려 받은 기주는 곧 죽음 예정일인 35번째 생일을 앞뒀다. 봄과의 첫 만남이 이뤄진 엘리베이터 안에서도 사업 실패로 죽은 자살귀(류성현)의 공격을 받고 있었다. 물론, 귀신이 보이는 기주에게는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평범한 사람들에게는 기주 혼자 난리법석 ‘쇼’를 하는 이상한 광경으로 보였을 터. 대형 로펌 면접을 보기 위해 엘리베이터에 탄 봄에게도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봄이 등장하면서 이상한 일이 벌어졌다. 기주를 죽일 듯 돌진하던 자살귀가 그대로 튕겨져 나간 것이었다. ‘귀신 경력 20년차’ 기주 또한 처음 겪는 상황이라, 영문도 모르는 봄에게 “당신 뭐야?”라며 눈을 부라렸다.

다음 만남은 취조실에서였다. 이번에도 역시 봄에게 기주는 ‘이상한 사람’으로 비춰졌다. 봄이 담당한 용의자 장보라(서영희)를 자신의 허락도 없이 만나, “나는 어려운 사람들 좋은 곳으로 보내주는 대변인이다”, “흰 쌀밥에 명란 가득한 된장찌개 해놓고 기다린다고 했다”라는 뜬금없는 말을 늘어놓았기 때문. 기주가 죽은 자들이 마지막으로 보고 싶어 하는 사람을 만나게 해주는 사진사라는 걸 알 리가 없는 봄은 그의 말에 갑자기 눈물을 흘리는 보라가 당황스러웠다.



세 번째 만남은 결정타였다. 검사 시절 이현오(유성주) 부장에게 찍혀 변호사가 되어서도 밥벌이가 변변치 않았던 봄은 결국 월세도 3개월이나 밀려 집주인이자 하나밖에 없는 가족인 할머니 소금순(김영옥) 여사에게 쫓겨났다. 소여사가 죽기 전 105일 동안 사진관으로 사용할 공간과 집을 구하고 있던 기주에게 덜컥 세를 줘 버린 것. 황당해하고 있는 봄의 눈에 들어온 건 사진관의 오픈을 알리는 불빛이었다. 이윽고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오직 죽은 사람만 열 수 있는 기주의 사진관 ‘이승의 문’을 버젓이 살아 있는 봄이 아무렇지 않게 열고 발을 들인 것. 소여사가 예전에 분식집을 했던 허름한 공간 뒤편에 환상적인 사진관을 발견하고 놀란 봄보다 더 놀란 사람은 바로 기주였다. 또다시 “당신 뭐야?”라며, “당신 죽었습니까?”라고 되묻는 기주의 두 눈엔 당혹감이 서려있었다.

이렇게 만날 때마다 심상치 않았던 기주와 봄. 오늘(12일) 2회 방송에서도 두 사람의 강렬한 만남이 기다리고 있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컷에는 한밤중에 길바닥에 누워있는 두 사람의 장면이 포착돼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허공에 대고 누군가의 목을 겨누는 듯한 기주와 그런 그를 이상하게 바라보고 있는 봄. 그런데 이어진 사진에서는 봄이 길바닥에 누워있고, 기주가 그 위에 같이 넘어져 있다. ‘야한’ 시간에 길바닥에 몸이 겹쳐진 채 넘어져 있는 사연은 무엇일지, 두 사람에게 닥친 아찔한 에피소드가 오늘 밤도 ‘오픈런’하게 할 듯하다.

제작진은 “서로의 운명을 뒤흔들어 놓을 기주와 봄의 인연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예정이다. 서씨 집안 사람이라면 예외 없이 서른 다섯에 죽는다는 비운의 운명을 물려 받은 기주의 인생은 봄을 만나 어떻게 뒤바뀌게 될지, 또 열혈 변호사 봄은 기주와 엮이면서 어떤 변곡점에 놓이게 될지 두 사람의 이야기를 함께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 2회는 12일 화요일 밤 10시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에서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