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수지맞은 우리' 함은정, 의사 변신 "환자 대하는 자세 익혔다"

몬스터유니온, 삼화네트웍스 제공

몬스터유니온, 삼화네트웍스 제공


[OSEN=장우영 기자] 배우 함은정이 ‘수지맞은 우리’ 첫 방송을 앞두고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함은정은 오는 25일 첫 방송 예정인 KBS1 새 일일드라마 ‘수지맞은 우리’(극본 남선혜, 연출 박기현, 제작 몬스터유니온, 삼화네트웍스)에서 완벽주의 성향을 가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진수지’를 연기한다.

본업인 의사뿐만 아니라 방송, 책, 강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진수지는 어린 시절 겪었던 남모를 아픔으로 인해 완벽주의 성향을 지니게 된 인물이다. 하지만 승승장구할 것만 같았던 그녀에게도 예기치 않은 사건 사고들이 잇따라 불거지면서 밑바닥으로 추락하게 된다.

첫 방송을 앞두고 함은정은 “제목부터 끌렸다. 예상 밖의 좋은 일을 맞게 되는 우리들의 삶이 떠올려졌다. 그리고 일일극이면서도 조금 색다른 캐릭터들과 이야기 전개들이 매력적이어서 함께 하게 됐다”고 이번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함은정은 진수지 캐릭터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녀는 “완벽주의 성향의 캐릭터이지만 내면에는 사람을 소중히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씨를 가진 인물이다. 어린 시절 받았던 상처로 인해 인정받는 사람이 되려고 스스로를 몰아붙이고 방어벽이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진수지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키워드로 ‘겉바속촉’, ‘츤데레’, ‘완벽주의’를 꼽은 함은정은 “내면은 따뜻하고 감정도 풍부한데 겉으로 드러내는 걸 주의하고 어색해 한다. 또한 고마움이나 애정에 대해 상대방이 필요할 부분을 생각했다가 무심히 건네거나 표현하는 스타일이기도 하다. 게다가 삶 어느 한 군데에서도 완벽하려하고, 자신만의 탑을 꼿꼿하게 세우려 한다”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분석했다.

실제로 이같은 캐릭터를 구현해내기 위해 연기 외적인 부분에도 신경을 썼다는 그녀는 “정신건강의학과 관련 책들을 읽고, 실제 정신건강의학과 선생님들께서 하는 강의를 많이 찾아보면서 ‘환자를 대하는 자세’를 익혔다. 그저 이야깃거리가 아닌 누군가의 삶에서 일어나는 일이기 때문에 진중하게 대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진수지에 완벽하게 몰입하기 위해 노력한 함은정이 캐릭터의 면면을 어떻게 표현했을지 그녀의 연기 변신이 주목된다.

예비 시청자들을 향한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함은정은 “‘수지맞은 우리’는 색다르게 즐겁고 또 가슴 찡한, 저녁 시간 한줄기 휴식이 될 수 있는 드라마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수지맞은 우리’는 추락한 스타 의사 진수지(함은정 분)와 무대뽀 초짜 의사 채우리(백성현 분)의 쌍방 치유, 정신 승리, 공감 로맨스 & 핏줄 노노! 호적 타파, 신개념 가족 만들기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KBS1 새 일일드라마 ‘수지맞은 우리’는 ‘우당탕탕 패밀리’ 후속으로 오는 25일 저녁 8시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