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60주년까지 함께” 하이라이트, 15주년에도 꺼지지 않는 불빛+열정 [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지민경 기자] 15주년을 맞이한 그룹 하이라이트가 앞으로의 15년을 기약하며 이번 앨범에 대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했다.

하이라이트는 1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다섯 번째 미니앨범 'Switch On'(스위치 온)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멤버들은 “‘애프터 선셋’ 이후 1년 4개월 만에 완전체로 컴백한다. 올해는 데뷔 15주년을 맞이하는 해라서 더욱더 특별한 해다”라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손동운은 “타이틀곡 ‘바디’가 다같이 따라부르시기 쉬운 곡이라서 한 번 들으시면 바로 따라부르실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고, 이기광은 “1년 4개월 길면 길고 짧으면 짧은 시간인데 그동안 열심히 갈고 닦았다. 나머지 수록곡들도 성의있게 골랐고 열심히 만든 곡이다. 완성도도 높고 계절감도 잘 맞는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양요섭은 “15주년에 사랑하는 멤버들과 멋진 앨범을 낼 수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행복하고 영광이다. 저희가 열심히 만든 앨범이니까 많은 분들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고, 윤두준은 “앨범을 낸다는 것이 참으로 쉽지는 않다. 당연하지도 않고 그럼에도 이렇게 앨범을 내서 팬분들께 공개할 수 있다는 것에 진심으로 다행이고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하이라이트의 이번 앨범 'Switch On'은 하이라이트가 1년 4개월 만에 발매하는 앨범으로, 네 멤버의 데뷔 15주년이 되는 올해 더욱 특별한 마음으로 불빛을 켠다는 뜻을 담았다. 이기광은 'Switch On', 'How to Love', 'In My Head'까지 3곡의 작사·작곡에 참여해 역량을 발휘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기광은 “다른 앨범 작업과 비슷하게 즐거웠다. 멤버들이 잘 따라와줬다. 직원분들과 열심히 회의한 끝에 제 곡들이 픽이 돼서 행복했다. 알아봐주고 함께 만들어준 멤버들의 공이 가장 큰 것 같다. 잘 소화해준 멤버들 칭찬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BODY'(바디)는 하이라이트가 그간 한번도 해본 적 없는 하우스 스타일의 감각적인 곡이다. 중독성 강한 챈트 멜로디에 '이 순간 너와의 시간이 가장 소중하다'라는 사랑 고백을 담았다. 유니크한 장르와 자신감 넘치는 애티튜드를 통해 하이라이트의 새로운 매력을 만날 수 있다.

처음 시도해보는 하우스 장르에 도전한 이유로 멤버들은 “많은 대중분들이 느끼시는 하이라이트스러운 비스트스러운 서정적인 가사의 댄스곡도 좋지만 계절에 맞게 신나고 즐거운 곡으로 가져가 보면 어떨까 부터 시작했다. 멤버들이 참 재미있다. 유쾌하고 즐겁고 그런 분위기에서 빛을 발한다. 그런 타이틀곡에서 더 멋진 모습이 나오지 않을까 싶었다. 하우스 스타일의 곡은 처음 시도하는 것이기도 하고 위트와 멋짐 두가지 매력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곡이라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2009년 비스트로 데뷔해 올해로 15주년을 맞이한 멤버들은 각자 소감을 밝혔다. 먼저 손동운은 “멤버 모두가 양보하고 배려하고 그런 것이 깔려 있다보니까 그걸 토대로 ‘저스트 두 잇’ 그냥 했다. 그것이 롱런의 비결이 아닌가 싶다. 15년 동안 변치않는 사랑을 주시는 팬분들이 계시기에 이렇게 할 수 있지 않나 싶다. 앞으로 15년 더하고 그러면 60주년도 맞이하지 않을까 싶다. 그때까지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기광은 “숫자로 들으면 꽤 오래했구나 그런 생각이 든다. 항상 붙어있었고 항상 같이 떠들고 연습하고 그런 추억들이 많으니까 시간이 언제 그렇게 흘러갔는지 모르겠다. 이 상태 그대로 유지하고 노래하고 춤을 추고 만들어 간다면 또 어느덧 45주년이 되지 않을까 싶다. 15주년도 감사하지만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서 즐겁게 노래하고 춤추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요섭은 “언제 이렇게 시간이 흘렀지라는 생각과 함께 15년 동안 잘 해왔구나 라는 생각에 하이라이트가 대견하고 저 스스로도 참 잘해왔다 칭찬해주고 싶다. 그런걸 다 떠나서 매 앨범 활동 순간 순간 마다 팬분들과 멤버들과 함께하는 모든 순간이 특별한 활동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윤두준은 “15주년 너무 특별하다. 10월 16일이 되면 딱 15주년인데 올 한해를 잘 해나가자라는 목표가 생긴 것 같아서 동기부여가 된다. 올해도 잘 마무리해서 행복한 15주년을 맞이하는 것이 먼저 해야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 뒤에는 그동안 해왔던 것처럼 잘 만들어가보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마지막으로 멤버들은 앞으로의 목표를 묻자 “단기적으로는 이번 앨범의 성공. 오늘 아침부터 느낌이 좋았다. 대박났으면 좋겠다. 많은 분들께서 들어주시고 따라불러주시면 너무 행복할 것 같다. 장기적으로는 멤버들의 건강과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행복하게 음악을 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어 “15년 전에 저희가 데뷔했을 때 미래를 생각할 여유가 없기도 했지만 멤버들 각자 막연하게 상상해본적은 있지 않을까 싶다. 그당시 15년 후를 떠올렸을 때 지금 같은 상황을 상상도 못했을 거라고 생각한다. 15년이 지난 후에도 여전히 앨범이 발매되는 날에 긴장감 있게 이 자리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이 그동안 걸어온 길이 틀리지 않았다 자부할 수 있는 것 같다. 이런 긴장감과 설렘을 앞으로도 오랜 기간동안 멤버들과 이어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mk3244@osen.co.kr

[사진] 어라운드어스


지민경(mk324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