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지금 네 마음을 모르겠어”...'환승연애3', X와의 대화→흔들리는 속내 속출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유수연 기자] 지난주 14화를 공개한 티빙 오리지널 <환승연애3>가 티빙 주간 시청 UV(순 이용자 수) 1위에 등극한 가운데, 후반부로 접어들면서 점차 쌓여가는 출연자들의 서사로 몰입도를 한층 높이며 흔들림 없는 화제성을 기록하고 있다.

<환승연애3> 14화에서 동진은 종은의 제안으로 인생 첫 승마에 도전, 경력자답게 자신을 안정적으로 이끌어주는 모습에 색다른 호감을 느꼈다. 바다가 보이는 레스토랑으로 자리를 옮긴 두 사람은 X와 재회할 생각이 없다는 공통점을 발견한 뒤, 연인 관계에 대한 진지한 대화를 나누며 한층 더 가까워졌다. 동진은 종은의 X를 언급하며 “13년을 만나면서 (X에게) 못 해줬던 걸 이틀 만에 다 채워주는 것 같았다”고 자신과는 다른 장점을 지닌 그에게 놀랐던 솔직한 심정을 밝혔고, 종은은 “나는 지금처럼 이야기하는 시간을 X에게 바랐었다”며 긍정적인 신호를 보냈다.

민형과 서경은 화실을 찾아 각자 좋아하는 제주도의 풍경을 담은 그림을 서로에게 선물했다. 민형은 그림에 몰두해 즐거워하는 서경의 모습에 “서경 누나를 선택하길 잘한 것 같다”며 설렘을 더했다. 해가 저물어가는 저녁, 현무암으로 둘러싸인 이색적인 공간에서 펼쳐진 낙화놀이 또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수많은 사람들의 소원을 적은 쪽지가 아름답게 타들어 가는 광경을 지켜보던 민형은 밧줄을 건드려 보고 싶은 호기심을 발동, 서경은 “진짜 장난꾸러기구나?”라며 함께 동심으로 돌아간 듯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밤이 되자 제주도 하우스에는 또다시 감정의 폭풍이 몰아쳤다. 남성 입주자들이 각자의 X가 데이트할 상대를 직접 지목하게 된 것. 이를 위해 입주 이래 처음으로 X끼리의 공식적인 대화 시간이 주어졌다. 주원은 X에게 문자를 받지 못했던 서운함을 다시 한번 토로하며 “지금 네 마음을 모르겠어”라고 눈물을 보였고, 오랜 고민 끝에 X가 원하던 사람을 데이트 상대로 지목한 창진은 인터뷰를 통해 “한 번쯤은 남자 대 남자로서 해봤으면 좋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동진은 쌍방 호감을 쌓아가던 혜원도, 지목 데이트로 즐거운 시간을 보낸 종은도 아닌 X에게 속마음 문자를 보내 또 한 번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저녁 식사부터 이어진 X와의 불편한 기류와 데이트 상대 지목 직전 나눈 짧은 대화가 동진을 흔든 것. 반면 동진의 X는 “20분 대화로 뭔가를 되돌릴 수는 없었다”는 속내를 전했고, 요동치는 감정 속 괴로워하는 동진의 모습에 패널들은 “이건 미련 아니냐”, “예의로 포장한 질투”라며 의견을 더했다.

평화로운 낮과 소란한 밤을 오가는 제주도 하우스로 2막을 연 티빙 오리지널 <환승연애3>는 매주 금요일 낮 12시 티빙에서 독점 공개된다.

/yusuou@osen.co.kr

[사진] 티빙 제공


유수연(yusuo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