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효녀 심청이 된 유이, ♥하준·가족 몰래 父 남경읍에 간 이식 수술 (‘효심이네’)[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효심이네 각자도생’ 유이가 하준과 결혼 미루는 것도 모자라 하준과 가족들 몰래 바람난 아버지 남경읍을 위해 간 이식 수술을 결심해 충격을 안겼다.

10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에서는 이효심(유이 분)과 간 이식 수술을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효심은 강태호(하준 분)에게 결혼을 미루자며 “아무래도 그래야 할 것 같다. 미안해요 태호 씨. 아버지를 만났다. 며칠 전에 봤다. 병원에 계시더라”라고 밝혔다. 당황한 강태호는 “많이 안 좋으시냐. 진작에 이야기 해주지 그랬냐”며 “그럼 나랑 같이 인사갑시다. 나도 인사 드려야죠”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효심은 “아니요. 좀 복잡한 문제가 생길 것 같다. 그래서 결혼을 미뤘으면 좋겠다”라고 거절했다. 이에 강태호는 “효심 씨가 간병하냐. 그럼 아버님께 인사드리고 결혼하면 되지 뭐가 문제냐”라며 “오히려 아버님 더 안 좋아지기 전에 효심 씨  결혼하는 모습 빨리 보여주면 되지 않냐. 왜 효심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이 또 뒷전으로 가냐”라고 이해하지 못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효심은 “뒷전이 아니라 이 일이 우리 가족한테 얼마나 큰 일인지 태호 씨 모르지 않냐”라고 했고, 강태호는 “그럼 우리는요. 우리는 얼마나 노력했는지 잊었냐. 간병도 해요. 다 해요 근데 결혼은 못 미뤄요”라고 받아쳤다. 그럼에도 이효심은 “태호 씨 나 너무 힘들고 혼란스럽다. 내가 지금 결혼식이나 웨딩드레스 보러 다닐 상황이 아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강태호는 “그럼 한 가지만 묻겠다. 효심 씨한테는 우리 결혼이 그 정도 일이냐. 무슨 일만 생기면 뒤로 미룰 수 있는 일이냐”라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이에 이효심은 “우리 가족에게 아버지는 오랜 한이다. 그런 아버지가 돌아오셨다”라고 설명했지만 강태호는 “무슨 말인지 알겠다. 애초에 효심 씨는 가족한테 벗어날 수 없는 사람인데 내가 그동안 오지랖 떨었다. 알아들었다”라며 자리를 떠났다.

다음날, 강태호가 먼저 이효심에게 전화해 “내가 잘못했다. 미안해요. 효심 씨 말대로 아버님 말대로 효심 씨 문제는 가장 큰 일 맞다. 그러니까 내가 좀 더 기다릴게요. 아버님 문제 해결 될 때까지 결혼 이야기 안 하겠다. 그러니까 화 풀어요”라고 사과했다. 그리고 이효심이 가족들과 떨어져 있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그는 강태민(고주원 분)에게 영국 발령을 부탁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런가 하면, 이선순(윤미라 분)은 이추련이 입원한 병원을 찾아가 “당신이야 말로 25년 전에 집 나가서 왜 여기있냐. 아침에 생일상 잘 받고 호기롭게 학교 출근하고는 왜 여기 있냐. 다 죽어가는 늙은이 돼서 여기서 뭐하는 거야 당신”이라고 간이식 해달라고 찾아온 이추련에 분노했다. “미안해. 당신 볼 면목이 없다”는 이추련의 말에 이선순은 “차라리 나타나지 말고 죽지. 여기 왜 있는 거야. 왜!”라고 울분을 터트렸다.

이후 이선순은 집으로 돌아가는 길, 이효심과 이효성(남성진 분)에게 “니들 행여 니 아버지 간 줄 생각하지 마라. 특히 효성이 네 놈의 자식 동생들하고 상의를 한다거나 장남이랍시고 무슨 짓 할라고 했다간 어미 손에 죽을 줄 알아. 그 인간 죽게 내버려둬”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이효심과 강태호와 가족들 몰래 간 이식 적합 검사를 받아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추련을 찾아간 이효심은 “드릴게요. 두 분이 원하는대로 다 해드리겠다. 대신 큰오빠한테 사과하세요. 오빠 아버지 집 나가고 어릴 때부터 가장 노릇하고 힘들었다. 작은 오빠한테도 사과해라. 오빠 자기 꿈 버리고 아버지 꿈 대신하느라 청춘이고 뭐고 아무것도 없다. 효도한테도 미안하다고 해라. 걘 아버지 얼굴이 어떻게 생겼는지도 모른다”라고 팩폭을 날렸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추련은 “안 그래도 된다. 내가 무슨 염치로 니들한테 그럴 수 있겠니. 그러지마”라고 했지만, 이효심은 “아니요. 드릴게요. 간이든 심장이든 다 드릴게요. 그러니까 엄마한테 무릎꿇고 사과하세요. 정말로 정말로 미안하다고 하세요 그럼 제가 다 드릴게요 약속하세요. 아버지”라고 당부한 뒤 자리를 떠났다.

한편, 함께 검사를 진행했던 이효성은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결국 아버지 간 이식 수술을 위해 입원 이효심에 이효성은 “효준이 이번주면 시험 끝난다. 그때까지만 기다리자. 시집 가야 하지 않냐. 시집도 안 갔는데 몸에 어떻게 상처를 내냐”라고 끝까지 말렸다. 하지만 이효심은 “이래야 우리 가족 상처 안 받는다. 평생 안 보고 살 수 없잖아. 아버지 이대로 돌아가시게 놔두면 우리 가족 평생 고통스러울까 봐 그래”라고 비밀로 해줄 것을 부탁했다. 이에 이효성은 “하나밖에 없는 여동생을 지키지 못해 오빠가 미안하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뒤늦게 이효심 소식을 알게 된 강태호가 병원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이미 이효심은 수술실에 들어가버린 후였고, 강태호는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눈물을 흘릴 뿐이었다.

이어진 예고에서는 수술을 마친 이효심이 가족들은 물론 강태호에게 행방을 알리지 않고 잠적해 극의 전개에 궁금증을 안겼다.

/mint1023/@osen.co.kr

[사진] ‘효심이네 각자도생’ 방송화면 캡처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