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가인 “누웠는데 코가 시려워”….조보아 “난 NO, 언니 코가 너무 높아서” (‘텐트 밖은 유럽’) [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근희 기자] '텐트 밖은 유럽 - 남프랑스 편’ 한가인이 높은 콧대로 인한 불편함을 호소했다.

10일 전파를 탄 tvN '텐트 밖은 유럽 - 남프랑스 편'에서는 동화 속으로 들어온 듯한 남프랑스 시골의 정취를 만끽하는 멤버들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동화 마을 속에 들어온 듯한 풍경에 멤버들은 감탄했다. 한가인은 “언니 저 호박 좀 봐요 호박”이라며 탐스럽게 열린 호박의 크기를 보며 놀라기도. 한가인은 “이런 곳에서 살면 아프지도 않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인터넷 연결 불가 지역이라 네트워크 연결이 안되자 멤버들은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가인은 “근데 차라리 핸드폰이 안 되니까 마음이 편하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한가인은 “나 진짜 보여줄까? 내가 오기 전에 남편한테 할 일을 (다 적어놨다)”라며 빽빽하게 적힌 일정을 보여줬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라미란은 한가인이 받은 SNS 파란 딱지를 언급했다. 한가인은 “파란딱지 받기 힘들었다. 나는 파란 딱지가 없으니까 사칭 게정이 생길까 걱정이 됐다. (요구하는 서류들이 있어서) 뭘 보내야하고 복잡하더라. 인별그램 본사까지 갔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파란 딱지를 달기위해 SNS 한국 본사를 직접 방문했다고.

이어 멤버들은 마트를 가기 위해 건물에 들어갔으나 불이 켜져 있지 않아 캄캄했다. 한가인은 “난 죽어도 못가. 나 여고 괴담 같은거 절대 못봐”라며 무서워했다. 말도 안되게 어두운 내부에 한가인은 “여고괴담 찍으러 온거야?”라며 덜덜 떠는 모습을 보였다.

식사를 하러 지트로 이동하던 중 라미란은 “옛날에 나 성우 시험도 봤다. 학교 졸업하자 마자. 예전엔 외화 더빙을 많이 했다”라며 언급했다. 지트로 도착한 멤버들은 가정식이 꾸며진 식탁을 보고 예쁘다며 감탄했다. 입맛을 돋우는 식전주가 먼저 준비됐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어 와인의 나라답게, 식사와 함께 즐기는 와인도 서빙됐다. 큰 그릇에 스프가 나왔고, 라미란은 “몸이 따뜻해진다”라며 만족해했다. 어젯밤이 좀 추웠다는 한가인은 “누웠는데 코가 시렸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조보아는 “언니 코가 너무 높아서 그래요. 코가 시렵지 않았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텐트 밖은 유럽 - 남프랑스 편' 방송화면 캡쳐


박근희(skywould51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