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가인, 붕어빵 子에 질문…“엄마 없이도 살 수 있어?→응” (‘텐트밖은유럽’) [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근희 기자] '텐트 밖은 유럽 - 남프랑스 편’ 한가인이 아이들의 영상을 보며 하루를 시작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tvN '텐트 밖은 유럽 - 남프랑스 편'에서는 동화 속으로 들어온 듯한 남프랑스 시골의 정취를 만끽하는 멤버들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식사를 하러 지트로 이동하던 중 라미란은 “옛날에 나 성우 시험도 봤다. 학교 졸업하자 마자. 예전엔 외화 더빙을 많이 했다”라며 언급했다. 지트로 도착한 멤버들은 가정식이 꾸며진 식탁을 보고 예쁘다며 감탄했다. 입맛을 돋우는 식전주가 먼저 준비됐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어 와인의 나라답게, 식사와 함께 즐기는 와인도 서빙됐다. 큰 그릇에 스프가 나왔고, 라미란은 “몸이 따뜻해진다”라며 만족해했다. 어젯밤이 좀 추웠다는 한가인은 “누웠는데 코가 시렸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조보아는 “언니 코가 너무 높아서 그래요. (우리는) 코가 시렵지 않았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엄청난 양의 음식이 끊임없이 나오자 라미란은 “먹는 게 너무 힘들어”라며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나온 파이 역시 엄청난 크기와 두께를 자랑했다. 본식과 디저트까지 야무지게 먹은 멤버들은 부른 배를 부여잡고 식당을 나섰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다음날 아침, 일찍 일어난 한가인은 1층 쇼파로 이동해 아들과 딸의 영상을 보기 시작했다. 영상에서 한가인이 아들 제우에게 “제우야 엄마가 나이 들면 어떡해?”라고 물었고, 제우는 “백 살 돼서 죽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가인은 “엄마 죽으면 제우 어떡해?”라고 물었고, 제우는 “엄마 죽으면 내가 어른이 돼”라고 귀엽게 답했다. “제우  엄마 없어도 살 수 있어?”라는 질문에 제우는 “응”이라고 답하기도. 이를 본 한가인은 “미치겠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텐트 밖은 유럽 - 남프랑스 편' 방송화면 캡쳐


박근희(skywould51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