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르세라핌, 빌보드 ‘핫 100’ 진입→오리콘 2관왕..거침없는 커리어 하이 행진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지민경 기자] 르세라핌(LE SSERAFIM)이 신보를 통해 멈출 줄 모르는 성장세를 입증했다.

르세라핌(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은 지난 10일 SBS ‘인기가요’ 출연을 끝으로 3주에 걸친 미니 3집 ‘EASY’ 활동을 마무리했다. 이날 멤버들은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으로 1위를 차지하며 신보 활동으로 음악방송 7관왕에 올랐다. 이들은 “오늘이 (이번 앨범) 마지막 방송인데 끝까지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어 감사하다. 더 멋진 모습, 좋은 모습으로 금방 찾아뵙겠다. 늘 최선을 다하고 함께 달려주는 멤버들에게도 고맙다. 이런 멤버들을 만나서 든든하고 행복하다. 앞으로도 르세라핌과 피어나(FEARNOT.팬덤명)가 계속 함께하기를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르세라핌은 미니 3집 ‘EASY’를 통해 세계 최대 음악시장인 미국과 일본에서 일제히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이들은 앨범을 낼 때마다 음원, 음반 모두 자체 최고 성적을 경신하는 ‘계단식 성장’을 이루며 데뷔 2주년을 앞둔 시점에 더 맹렬해진 기세를 뽐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특히, 이번 활동에서는 이들이 지난달 19일 컴백 쇼케이스에서 밝혔던 “빌보드 ‘핫 100’에 진입하고 싶다”라는 꿈이 현실이 돼 큰 화제를 모았다. 타이틀곡 ‘EASY’가 최신(3월 9일 자) 미국 빌보드 메인 송차트 ‘핫 100’에 99위로 진입해 르세라핌 데뷔 이래 첫 ‘핫 100’ 차트인이라는 이정표가 세워졌다. 타이틀곡과 동명의 앨범은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 200’ 8위에 자리함으로써 르세라핌은 블랙핑크, 트와이스, 뉴진스에 이어 미국 빌보드 양대 메인 차트를 섭렵한 역대 4번째 K-팝 걸그룹이 됐다

이들은 일본에서는 걸그룹 ‘원톱’의 위용을 과시했다. 미니 3집 ‘EASY’는 일본 오리콘의 최신 랭킹(3월 4일 자/집계기간 2월 19~25일)에서 주간 앨범, 주간 합산 앨범 부문을 석권했고 두 차트에서 르세라핌 작품 중 최고 판매량과 포인트 신기록을 세웠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번 활동을 통해 르세라핌은 국내에서도 압도적인 영향력을 증명했다. ‘EASY’는 발매 9일 차인 지난달 27일에 한터차트 기준 누적 판매량 100만 장을 돌파했다. 이로써 르세라핌은 미니 2집 ‘ANTIFRAGILE’(안티프래자일), 정규 1집 ‘UNFORGIVEN’에 이어 3개 앨범을 연달아 ‘밀리언셀러’ 대열에 올렸다. 

타이틀곡 ‘EASY’는 발매 3주 차에도 멜론과 벅스의 최신(3월 9일 자) 일간 차트에서 각각 4위, 3위로 최상위권을 지켰다. 수록곡 ‘Smart’는 뮤직비디오가 공개된 지난 6일을 기점으로 멜론 일간 차트에서 매일 10계단 이상 순위를 끌어올리더니 9일 자 기준 40위에 랭크됐다.

한편, 르세라핌은 오는 4월 13일(이하 현지시간)과 20일 미국 최대 규모 음악 페스티벌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 이하 ‘코첼라’)에서 K-팝 걸그룹으로는 유일하게 무대에 오른다. 신보 활동으로 ‘커리어 하이’를 이루고 타이틀곡과 수록곡으로 쌍끌이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르세라핌은 ‘코첼라’를 통해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mk3244@osen.co.kr

[사진] 쏘스뮤직


지민경(mk324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