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삼성 에이스 출신 뷰캐넌, 시범경기 3G 연속 실점 어쩌나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손찬익 기자] 지난해까지 삼성 라이온즈의 에이스로 활약했던 데이비드 뷰캐넌(필라델피아 필리스)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3경기 연속 실점을 기록하며 입지가 불안해졌다. 

뷰캐넌은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클리어워터의 베이케어 볼파크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시범경기에서 2⅔이닝 6피안타 1볼넷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선발 타이후안 워커에 이어 3회 두 번째 투수로 나선 뷰캐넌은 첫 타자 조지 스프링어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냈다. 1사 후 보 비셋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지만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와 저스틴 터너를 각각 헛스윙 삼진, 3루 뜬공으로 유도하며 이닝을 끝냈다.

뷰캐넌은 4회 선두 타자 돌튼 바쇼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대니 잰슨, 케빈 키어마이어, 아이재아 카이너-팔레파를 꽁꽁 묶으며 2이닝 연속 무실점으로 순항했다. 



5회 캐번 비지오의 2루타, 조지 스프링어의 내야 안타, 보 비셋의 좌전 안타로 무사 만루 위기에 몰린 뷰캐넌.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는 2루까지 내달렸으나 아웃되고 말았다. 뷰캐넌은 저스틴 터너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 세운 뒤 돌튼 바쇼에게 볼넷을 내줬다.

필라델피아 벤치는 뷰캐넌 대신 트리스탄 가넷을 마운드에 올렸다. 트리스탄 가넷은 첫 상대 대니 잰슨을 땅볼 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지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편 뷰캐넌은 2020년부터 4년간 삼성 소속으로 113경기에 등판해 54승 28패 평균자책점 3.02를 거뒀다. 데뷔 첫해 15승 7패 평균자책점 3.45로 구단 역대 외국인 투수 최다승 타이 기록을 세우며 지긋지긋한 외국인 투수 잔혹사를 끊어냈다. 2021년 16승 5패 평균자책점 3.10으로 개인 최다승 기록을 작성하며 다승 부문 공동 1위에 등극했다.  2022년 손가락 부상 여파로 한 달가량 전력에서 이탈했으나 11승 8패를 거두며 3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해에도 12승 8패를 거두며 외국인 선발 특급의 위용을 뽐냈다. 마운드에 서면 든든한 에이스로 활약한 그는 덕아웃에서는 분위기 메이커로 변신하고 젊은 투수들의 멘토 역할까지 소화하며 호평을 받았다. 팬서비스는 둘째 가라면 서러울 정도다.  삼성은 뷰캐넌과 재계약 협상을 이어갔으나 샐러리캡이 꽉 차는 바람에 뷰캐넌의 조건을 만족시켜주지 못했고 4년간의 동행을 마치게 됐다. 삼성은 뷰캐넌 대신 도미니카 출신 데니 레예스와 총액 80만 달러에 계약했다. 

[OSEN=대구, 김성락 기자] 26일 오후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6회초 2사 만루 삼성 투수 뷰캐넌이 두산 로하스를 뜬공으로 처리한 뒤 포효하고 있다. 2023.04.26 /ksl0919@osen.co.kr

[OSEN=대구, 김성락 기자] 26일 오후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6회초 2사 만루 삼성 투수 뷰캐넌이 두산 로하스를 뜬공으로 처리한 뒤 포효하고 있다. 2023.04.26 /ksl0919@osen.co.kr


뷰캐넌은 아내 애슐리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다. 그는 "다들 소식을 접했겠지만 저와 제 가족은 삼성으로 돌아가지 않게 됐다. 저와 제 가족은 삼성과 함께 하길 간절히 원했고 삼성에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 짓고 싶다는 생각도 했었으나 바람대로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삼성을 떠나기로 한 게) 정말 어려운 결정이었다. 하지만 저는 팬들이 제게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제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 제 가족이 온 첫 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많은 사랑을 주셨는데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뷰캐넌은 또 "아들 브래들리와 딸 릴리 모두 한국에서 자랐고 한국의 환경과 문화는 말로 표현할 수 없을 것 같다. 정말 쉬운 결정은 아니었고 지금 제 마음을 굉장히 무겁게 짓누르고 있다"고 아쉬움을 숨기지 못했다. 

"모두에게 좋은 일만 있길 바란다. 여러분 모두 언제나 제 마음 속에 간직하며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뷰캐넌은 "앞으로 다시 보는 날이 있었으면 좋겠다. 제 몸에는 언제나 푸른 피가 흐를 것"이라고 영상 편지를 마쳤다.  뷰캐넌은 필라델피아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스프링캠프 초청 선수 신분으로 시범경기를 뛰고 있다.

[OSEN=인천, 최규한 기자] 25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1회말 삼성 선발 뷰캐넌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2023.06.25 / dreamer@osen.co.kr

[OSEN=인천, 최규한 기자] 25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1회말 삼성 선발 뷰캐넌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2023.06.25 / dreamer@osen.co.kr


/what@osen.co.kr


손찬익(ksl0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