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주영훈♥' 이윤미 "15살 첫째 딸, '예쁘다' 소리 잘 못 듣더라" 속상함 토로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유수연 기자] 이윤미가 첫째 딸의 사춘기를 토로했다.

7일 유튜브 채널 '이윤미의 찜톡'에서는 "애들은 가라~ 솔직담백 강수지와 함께하는 거침없는 엄마들의 수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윤미는 강수지에게 자녀의 '사춘기'에 대해 물었고, 강수지는 "비비아나는 사춘기가 거의 없었다고 해도 될것 같긴한데, 신경질을 좀 많이 내더라. 검은 눈동자가 안 보이게 째려보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윤미는 "저도 이제 큰 애가 크다보니까 15살이다. 자신의 외모적으로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하더라. '자기는 왜 이렇게 생겼냐', '난 태어났을 때 살짝 눌렸을 거다'라고 하더라. 얼굴이 비대칭이다 라고 하더라"라고 언급했다.



이어 "저는 '너 옛날 사진 봐라. 너 진짜 예뻐진거다'라고 해준다"라며 "옛날에, 애기들 보면 보통은 형식적으로라도 '어머, 예쁘네' 해주시는데, 그런 이야기를 많이 안해주시더라. '개성있구나'라고 주로 하더라"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배우 이윤미는 2006년 작곡가 주영훈과 결혼해 슬하에 세 딸을 두고 있다.

/yusuou@osen.co.kr

[사진] 유튜브 '이윤미의 찜톡'


유수연(yusuo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