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안혜경 "20년 절친 이효리 충고에 정신 번쩍 "스스에게 당당해야지" ('백반기행')

TV조선 제공

TV조선 제공


[OSEN=장우영 기자] 방송인 안혜경이 이효리와 일화를 밝힌다.

10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되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기상캐스터 출신 15년 차 배우 안혜경과 함께 ‘호반의 도시’ 강원도 춘천으로 봄맞이 밥상 기행을 떠난다.

겉보기에 세련된 ‘차도녀’ 스타일이지만 평창에서 태어난 ‘강원도 토박이’ 안혜경은 이미지에 숨겨진 ‘강원댁’의 구수한 매력을 선보인다. 어린 시절 동네 친구들과 물뱀은 물론 독사까지 잡아 판 사연부터 족대로 잡은 물고기로 끓여 먹은 매운탕, 그리고 꿩만두의 추억까지 소환한다. 안혜경은 나이가 의심스러울 정도의 ‘구한말’(?) 토크를 선보이며 식객을 깜짝 놀라게 해 웃음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안혜경은 ‘원조 날씨 요정’으로 기상캐스터의 역사를 새로 썼던 그 당시 비하인드를 전격 공개한다. 안혜경은 “당시 뉴스 시청률이 치솟을 정도로 엄청났던 인기 비결은 다름아닌 ‘시말서’였다”라며 ‘정장에 단발머리’가 아닌 ‘우비부터 운동복’까지 시말서가 두렵지 않은, 시대를 앞서갔던 열정 스토리를 전하며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기상캐스터로 많은 인기를 누렸던 안혜경은 돌연 은퇴 후 연기자 전향으로 녹록지 않았던 당시의 심경을 고백하기도 했다. 안혜경은 “인기 최정점에서 시작했던 연기의 벽은 생각보다 높아 마음고생이 심했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20년 지기 가수 이효리에게 고민 상담을 받았다”며 “스스로 슈퍼스타라 솔직 당당하게 말하는 이효리로부터 ‘스스로한테 당당해야지!’라는 따끔하지만 따스한 충고를 받아 힘을 얻었다”라며 돌직구 위로를 건넨 이효리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안혜경과 식객은 1967년부터 3대째 운영하고 있는 유서 깊은 막국숫집을 방문한다. 두 식객은 주문을 잊을 정도로 옛집 그대로 보존하고 있는 식당 곳곳을 구경했다. 57년 동안 한결같은 맛을 지킨 막국수의 자극적이지 않고 삼삼한 양념장과 메밀면의 구수한 향을 그대로 살려 식객들의 면치기를 멈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강원도 토박이’ 배우 안혜경과 함께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10일 오후 9시 10분 만나볼 수 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