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자미식회’ 해외 첫 진출! 바쿠테→해산물 플래터까지 싱가포르도 섭렵 ('전참시')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최이정 기자] ‘전참시’ 멤버들의 유쾌했던 싱가포르 여행기가 토요일 밤 안방극장을 달궜다.

9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김윤집, 전재욱, 이경순, 정동식 / 작가 여현전 / 이하 ‘전참시’) 289회에서는 싱가포르로 떠난 전현무와 이영자, 송은이, 홍현희, ‘샵뚱’ 한현재 원장의 다채로운 미식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번 여행에는 싱가포르관광청 홍보 스케줄로 초청된 전현무뿐만 아니라 이영자, 송은이, 홍현희 그리고 이들의 메이크업 담당 ‘샵뚱’까지 함께 했다. 먼저 싱가포르로 떠나기 위해 공항에 모인 전참시 멤버들의 공항 패션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홍현희는 걸그룹 에스파 카리나의 공항 패션을, 한겨울에 반바지를 입고 등장한 전현무는 지코에 이은 돼지코(?) 패션으로 웃음 버튼을 자극했다.

잠시 후 비행기에 탑승한 이들의 기내식 먹방도 남달랐다. 이영자는 기내식 관련 정보를 술술 브리핑하며 찐 먹교수다운 면모를 자랑했다. 게다가 이영자와 전현무는 메뉴 선정을 두고 티격태격했고, 특히 기내식을 잘 먹지 않는다는 샵뚱은 와인부터 다양한 음식을 야무지게 먹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영자는 싱가포르에서 ‘영자 미식회’를 열었다. 이영자와 멤버들은 싱가포르식 돼지 갈비탕 ‘바쿠테’를 맛보러 한 식당으로 들어섰다. 곧이어 음식이 나왔고, 이곳만의 독특한 국물 무한 리필 방식에 멤버들은 쉼 없이 국물을 들이키는가 하면 그 맛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뒤이어 멤버들은 엄청난 양과 넘사벽 비주얼을 자랑하는 해산물 요리를 맛봤다. 전현무는 감탄을 부르는 맛에 장갑을 끼고 맨손 먹방을 펼쳤고, 입이 제대로 터진 송은이 또한 진실의 미간과 함께 폭풍 먹방을 이어가 ‘송뚱’의 탄생을 알렸다. 게다가 샵뚱은 맛잘알 이영자의 매력에 푹 빠져 환상의 먹조합을 이루기도.

호텔에 들러 환복을 한 멤버들은 사이드카를 타고 싱가포르 도심 투어에 나섰다. 하지만 사이드카에 탑승 무게 제한이 걸려 있어 샵뚱이 함께 하지 못하는 난감한 상황이 펼쳐졌다. 사이드카를 탄 나머지 멤버들은 도로 위를 달리며 시원한 밤공기를 만끽했다. 그 가운데 드라이버와 묘한 썸(?) 기류를 탄 이영자는 함께 사진을 찍고 통성명까지 하는 등 싱가포르를 설렘으로 물들였다.

사이드카를 한껏 즐긴 이들은 ‘사테 거리’로 향했다. 다양한 싱가포르의 꼬치 ‘사테’를 판다는 이곳에서 멤버들은 여러 종류의 꼬치를 맛봤다. 놀랍게도 전현무는 그곳에서 과거 방문했던 가게를 발견, 그때 당시 같이 사진을 찍었던 직원과 감격의(?) 재회를 했다. 닭, 새우, 소고기 등 종류 별로 사테를 시킨 이영자는 음식을 기다리던 중 썸사이드카 드라이버와의 썸(?) 비하인드를 털어놓기도 했다.

전현무와 이영자, 송은이, 전참시 멤버들은 싱가포르에서 다양한 음식을 맛보며 즐거워했고, 현지에서만 볼 수 있는 진풍경까지 제대로 느끼는 등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을 선사했다.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참시’ 289회는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 1.9%로 동시간대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에서 1위를 기록했다. 수도권 가구 시청률 역시 4.3%로 같은 시간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송은이가 해산물 플래터를 먹으며 ‘송뚱의 서막’을 올린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5.5%를 기록랬다.

다음주 방송에서는 전현무와 이영자, 송은이, 홍현희, 샵뚱의 싱가포르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또한 수학 1타강사 정승제의 집을 최초로 공개하고, 그만의 특별한 일상까지 다 보여준다고 해 기대된다.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nyc@osen.co.kr

[사진] ‘전참시’


최이정(ny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