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서동주 "법정 가본 적 없어··사주풀이 하는 유튜버들, 내 생일도 몰라" ('이타강사')

'이타강사 서동주' 영상화면

'이타강사 서동주' 영상화면


[OSEN=최지연 기자] '이타강사 서동주' 서동주가 법정에 가본 적 없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진행하는 ‘이타강사 서동주’ 채널에는 ‘꼭 한 가지 일만 해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영상 속 서동주는 “변호사인데 왜 변호사 일은 안하고 이런 것만 하냐는 댓글이 종종 달린다”라는 제작진의 말에 “나 변호사 일도 한다. 내가 스타트업 회사에서 법 관련 이사로 있다. 우리 회사 것만 한다”고 대답했다.

“사람들이 변호사를 하면 법정에 가야 되는 줄 아는 것 같다”라는 말에는 “나는 미국에서 변호사 할 때도 법정을 간 적이 없다. 왜냐면 모든 게 다 온라인이었으니까”라고 설명했다.

'이타강사 서동주' 영상화면

'이타강사 서동주' 영상화면




그러면서 “USPTO(미국 특허청)라는 기관이 하는 온라인 웹사이트에다가 등록한다. 그러면 그 기관에서 일하는 나라가 지정한 변호사들이 그걸 보고 의견제출통지서를 보낸다. 법정에 갈 일이 없다. 놀러 구경 가봤지”라고 덧붙였다. 이후 서동주는 화장품, 수영복 사업도 준비한다고 밝히며 자신의 소신을 전했다. 그는 “사람들이 스스로 한계를 정하는 것 같다. 사실은 이거 하고 있어도 다른 것 해도 되고 그게 잘 안 풀리면 이것 잠깐 하다가 다시 와도 되고. 여러 가지 일을 같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림을 관뒀지만 지금까지도 그린다. 전공이 아니어도 꾸준히 할 수 있다. 매일 그리지 않지만 결국엔 그걸 반복하다 보면 평생이 되는 건데 왜 이렇게 어렵게 생각하지? 그게 제일 안타깝다”고 말해 공감을 샀다. 

한편 서동주는 영상 말미 자신의 사주풀이를 하는 유튜버들을 짚으며 "내 사주풀이 하는 사람들 있잖아. 사람들이 '용하시네요'라면서 댓글 달고 하던데. 내 생일도 잘못 알고 있더라. 내가 댓글 달고 싶었다. 다시 봐달라고"라고 지적해 눈길을 끌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이타강사 서동주' 영상화면


최지연(walktalkuniqu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