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일본 벤처기업, 민간 주도 개발 소형로켓 발사 연기

일본 벤처기업, 민간 주도 개발 소형로켓 발사 연기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 우주 벤처기업 스페이스원이 9일 일본에서는 처음으로 민간기업 주도로 개발한 소형 로켓을 발사하려다가 연기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스페이스원은 이날 오전 11시께 혼슈 와카야마(和歌山)현 남부 구시모토초(串本町)에 있는 민간 로켓 발사장 '스페이스포트 기이'에서 자사가 개발한 로켓 '카이로스' 1호기를 발사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스페이스원은 발사 직전 발사를 연기한다고 발표하면서 향후 발사 일정과 구체적인 연기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다.
카이로스는 길이 18m, 무게 23t의 소형 고체연료 로켓이다.
카이로스에는 일본 정부의 소형 위성이 탑재돼 발사될 예정이었다.
스페이스원은 일본 대기업 캐논전자와 IHI에어로스페이스 등이 출자해 2018년에 설립했다.


일본은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등 정부 주도로 우주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스페이스원은 민간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위성을 탑재해 민간 발사장에서 로켓을 발사할 계획이다.
sungjin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박성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