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공중투하 구호품에 맞아 가자주민 5명 사망…美 "우리것 아니다"

목격자 "낙하산 펼쳐지지 않아 로켓처럼 주택 지붕에 떨어져" 미·요르단 "우리 구호품, 무사고 안착"…서방, 바다 통한 지원 추진

공중투하 구호품에 맞아 가자주민 5명 사망…美 "우리것 아니다"
목격자 "낙하산 펼쳐지지 않아 로켓처럼 주택 지붕에 떨어져"
미·요르단 "우리 구호품, 무사고 안착"…서방, 바다 통한 지원 추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국제사회가 인도주의 위기가 극에 달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구호품을 전달할 방안을 모색하는 가운데 공중에서 투하한 구호품의 낙하산이 펼쳐지지 않아 주민 5명이 이에 맞아 숨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CBS 방송과 영국 BBC 방송, AFP통신 등은 8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보건부와 현지 의료진, 목격자들을 인용해 이날 오전 가자 북부 알샤티 난민촌에 공중 투하된 구호품이 낙하산 고장으로 추락해 이를 받으려던 주민 5명이 숨지고 10명가량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가자 보건부는 이날 오전 11시30분께 알샤티 난민촌에 투하된 구호품 중 하나에 부착된 낙하산이 제대로 펼쳐지지 않아 구호품을 받으려던 주민들 위로 떨어졌다고 전했다.
당시 현장에 있었다는 무함마드 알굴(50)은 "밀가루 한봉지라도 얻으러 남자 형제와 함께 공중 투하된 구호품 쪽으로 가는데 갑자기 낙하산이 펼쳐지지 않은 채 주택 한 곳의 지붕 위로 로켓처럼 떨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지붕 위에서 구호품을 기다리던 사람들이 숨지거나 다쳐 병원으로 이송되는 것을 봤다고 덧붙였다.
CBS는 사망자 5명 가운데 소년 2명이 포함돼있었다고 전했다. 부상자들은 30대∼50대로 알려졌다.
사상자들은 가자시티의 알시파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이 병원 응급실 수간호사 무하마드 알셰이크가 AFP에 말했다.
이날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영상에는 C-17 수송기 한 대가 알샤티 난민촌 상공에서 구호품을 투하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에 나타난 구호품 대부분은 낙하산이 잘 펼쳐진 상태로 내려왔지만 하나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통제되지 않은 채 떨어진다.
BBC방송은 해당 영상을 분석한 결과 진본이 맞으나 영상 속 상황이 이번 사망 사고를 포착한 것인지는 불확실하다고 전했다.

어느 국가에서 투하한 구호품이 사고를 일으켰는지도 밝혀지지 않았다.
최근 수일간 미국, 요르단, 이집트, 프랑스, 네덜란드, 벨기에가 가자지구에서 구호품을 공중투하 해왔다.
이 가운데 미국과 요르단은 자국군 수송기가 투하한 구호품은 이번 사고와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미군 중부사령부는 이날 오후 1시30분께 요르단 공군과 합동으로 가자지구 구호품을 공중투하 했다고 밝혔다. 패트릭 라이더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투하된 구호품이 모두 안전하게 지상에 착륙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요르단군 소식통도 "해당 작전에 참여한 왕립공군 항공기 4대는 (낙하산이 펼쳐지지 않는) 결함 없이 임무를 수행했다"고 AFP에 밝혔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전쟁이 다섯 달 가까이 이어지면서 육로를 통한 구호품 수송 트럭의 가자지구 진입이 어려워지자 국제사회는 최근 식량과 의료용품 등 구호품을 공중에서 떨어뜨리는 작전을 펼쳐왔다.
하지만 공중투하 방식은 비용이 많이 드는 데 비해 충분한 물량을 전달하기에 어렵고 이번 사고처럼 낙하산이 잘못 떨어질 경우 지상에 있는 사람과 충돌할 위험이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가자지구 북부는 유엔이 분류하는 식량 위기 5단계 가운데 가장 치명적인 단계인 '재앙·기근'(Catastrophe·Famine)에 접어든 상태다.
북부 핵심 도시 가자시티에서는 지난달 29일 구호품을 실은 트럭에 몰려든 주민 100여명이 이스라엘군의 총격 등으로 숨지고 수백명이 다치는 참사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전날 가자지구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확충하기 위해 임시 항구를 건설하라고 미군에 명령했다.
유럽연합(EU)도 회원국인 키프로스에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까지 해상으로 구호품을 전달하는 통로를 구축해 이르면 9일께 구호품 선박을 키프로스에서 출항시킬 예정이다.

inishmor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권수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