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지아, 오민석에 ‘돌려차기’ 응징→♥강기영 청혼 수락 “5년 유통기한” (‘끝내주는 해결사’)[어저께TV]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끝내주는 해결사’ 복수에 성공한 이지아와 강기영이 꽉 찬 해피엔딩을 맞았다.

7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끝내주는 해결사’ 최종회에서는 김사라(이지아 분)이 동기준(강기영 분)이 인생 파트너가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사라는 동기준, 솔루션 팀과 함께 노율성(오민석 분)이 숨겨둔 장부를 찾았다. 그 시각, 장부가 김사라 손에 들어간 걸 알게 된 노율성은 아들 노서윤(정민준 분)을 납치했고, “당신도 돌아가야지. 서윤이 못 보던 때로. 장부 안 넘기면 죽을 때까지 네 아들 본다”고 김사라에게 협박 전화를 걸었다.

김사라는 동기준에게 노서윤을 찾아달라 부탁한 뒤, 곧장 노율성과 단판을 지으려 했다. 이어 노율성을 만난 김사라는 “쓰레기야. 자식을 납치해? 어떻게 이렇게 까지 할 수 있냐”라고 이를 갈았다. 이어 노율성이 “당신은 어떻게 나한테 이렇게까지 하냐”라고 비아냥 거리자 김사라는 “보험을 참 많이 들어놨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노율성은 “너 세상에서 제일 힘센 사람이 누군지 아냐. 힘센 사람의 치부를 진 사람. 그러니까 너 까불지마. 넌 나 못 이겨”라고 비웃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김사라는 아들을 되찾기 위해 마지못해 장부를 건넸다. 아들이 자신의 품으로 돌아오자 동기준과 함께 떠난 김사라였다. 반면, 유유히 장부를 확인하던 노율성은 일부만 적혀 있는 가짜 장부라는걸 알고 분노했다.

그렇게 장부가 넘어가면서 검사는 차율의 압수수색을 시작, 노율성을 압박해왔다. 결국 김사라 예상대로 코너가 몰린 노율성은 김사라를 납치해 “제가 만든 가짜 장부입니다”라고 녹음을 시도했다. 하지만 김사라는 끝까지 거부했으며 “당신이 우리 엄마 죽였지? 어떻게 그럴 수 있냐. 우리 엄마가 얼마나 잘해줬는데 살인자”라고 분노했다. 그 말에 노율성은 “야 잘해? 나한테 잘해? 잘하는 사람이 나한테 막 찾아와서 협박하고 그러냐. 네 딸 교도소에서 안 꺼내주면 가만 안 두겠다고 개진상 떨고”라고 소리쳤다.

납치된 와중에도 김사라는 노율성의 자백을 받아내기 위해 몰래 녹음기를 준비했던 바. 이것마저 들키고 만 그는 노율성에 의해 냉동 컨테이너에 갇히고 말았다. 그럼에도 포기하지 않은 김사라는 엄마의 마지막에 대해 물었고, 노율성은 끝내 “그래. 내가 니네 엄마 밀었다. 일부러 민 건 아니고 실수로 밀었다. 실수니까 살인 의도 없었다고”라고 털어놨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김사라는 “죽인 게 맞네. 떨어뜨리고 구조하지 않았다. 내 소원은 서윤이가 당신 같은 쓰레기가 되지 않는 거다. 꼭 전해줘”라고 마지막 말을 남겼다. 노율성은 김사라를 냉동 컨테이너에 가둔 상태로 문을 잠그고 떠나버렸다. 다행히 동기준이 김사라 위치를 파악해 구조에 성공했고, 김사라는 그를 끌어안으며 “이번엔 안 오는 줄 알았다”라고 말했다.

그 시각, 도주하던 노율성은 김사라와 검찰에 의해 포위당했다. 김사라는 “다 끝났다. 인정해라”고 했지만 반성하지 않는 노율성 태도에 돌려차기로 응징해 사이다를 안겼다. 이어 그는 노율성의 휴대폰을 꺼내 “이게 자백의 정석이다. 끝이 뭐냐고. 당신 같은 인간이 미꾸라지 같이 빠져나가지 못하는 거 살아남아서 죄 지은 만큼 벌 받는 거 특히 우리 엄마한테 죽을 때까지 용서 비는 거”라고 이야기했다.

복수에 성공한 김사라는 아들 노서윤, 동기준과 함께 엄마의 묘를 찾아 인사했다. 동기준은 “그때 찾아왔던 동 검사다. 따님과 손주에게 그 빚 다 갚겠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리고 솔루션 팀원의 강봄(서혜원 분), 권대기(이태구 분)의 결혼식을 올렸고, 사회는 동기준이, 주례는 김사라가 맡았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한편, 동기준은 “참을 인 세 번이면 번아웃 되는 세상이다. 내가 나가 떨어지면 어떡할래. 김사라는 그냥 지금까지 가던 길 쭉 가면 돼. 내가 같은 곳을 보고 갈게”라고 반지와 함께 청혼했다. 하지만 김사라는 “안돼. 더는 싫어 결혼”이라고 딱 잘라 거절해 동기준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러자 김사라는 “헤어지자. 딱 5년 만 살고 헤어지자. 유통기한 있는 결혼이면 오케이”라고 제안했고, 동기준은 “여기서 질문, 계속 같이 살고 싶으면?”이라고 물었다. 김사라는 “만약에 그런 기적이 우리한테 일어난다면 다시 하면 되지. 두 번째 결혼 새로운 유통기한 5년짜리”라고 허락했다.

동기준은 “새로운 목표가 생겼다. 앞으로 반지 10개를 끼워줄 거다. 김사라한테”라며 김사라 약지에 반지를 끼웠고, 김사라는 동기준의 손을 잡으며 “오랜만에 파트너 한 번 되봅시다. 비즈니스 파트너 말고 인생 파트너”라며 활짝 웃었다.

/mint1023/@osen.co.kr

[사진] ‘끝내주는 해결사’ 방송화면 캡처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